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후쿠시마 원전 1호기에서 '치명적' 방사선량 관측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7 14: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에서 치명적인 고농도 방사선 물질이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쿄전력은 27일 1호기 원자로 건물에서 시간당 1120mSV(밀리시버트)의 방사선 량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일반인 연간 허용치는 100mSV이다. 시간당 1000mSV는 해당 장소에 30분만 있어도 림프구가 줄어들고 4시간 머문 사람의 절반은 30일 안에 숨질 정도로 치명적이다.

도쿄전력은 저장 용기에 물을 채우는 '수관' 작업을 실시하기에 앞서 26일 무인 로봇을 사용해 1호기 원자로 건물에 누수가 없는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펌프실 입구 부근에서 고농도 방사선을 관측했다.

1호기 원자로 건물 1층에 있는 펌프실은 원자로 내의 잔류열을 제거하기 위한 펌프와 열교환기가 설치돼 있는 곳이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1호기 내부에서의 작업은 우회로를 확보해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도쿄전력은 또 제1원전 1~3호기의 노심 손상 비율 추정치를 수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의하면 수정 후 수치는 1호기 약 55%(수정 전 약 70%), 2호기 약 35%(약 30%), 3호기 약 30%(약 25%)다.

도쿄전력은 경제산업성 원자력안전보안원으로부터 지적을 받아 확인 작업을 진행한 결과, 종전 데이터에 오류가 있었음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4호기 사용 후 핵연료 수조에서 누수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수조에는 1일 140~210 톤이 방수됐지만 수위가 예상보다 낮은 상태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4호기는 화재가 발생해 원자로 건물이 심하게 손상됐기 때문에 수조에도 일부가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전력 측은 보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날 오후 누설의 유무를 판단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