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중·고생 75% 시력 이상

머니투데이
  • 최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4 09: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교생 9.1% 고혈압, 20.4% 치주질환 앓아

서울시내 중·고교생 4명 중 3명꼴로 시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학생의 15.2∼24.2%는 혈중 콜레스테롤 이상 증세를 보였고, 고혈압 등 건강상 문제를 겪는 학생도 많았다.

4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박영아(한나라당) 의원실이 공개한 서울시교육청의 2010년도 학교별 건강검진 내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교 1학년생 11만9769명 중 9만908명(75.9%)이 시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안경이나 렌즈를 쓰고 있는 학생은 6만1337명(51.2%)이었고, 2만9571명(24.6%)은 나안시력 0.6 이하면서도 안경을 쓰지 않는 시력 교정 대상자였다.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한 같은 조사에서도 전체(10만9천551명)의 74.1%인 8만1천236명이 시력교정을 하고 있거나 교정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치아우식증이 있는 학생의 비율도 초교 28.9%, 중학교 29.3%, 고교 36.9%로 상급학교로 갈수록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스트레스와 운동 부족, 영양 불균형 등과 밀접한 치주질환을 앓는 학생은 초교 0.3%, 중학교 12.9%, 고교 20.4%로 급격히 증가했다.

비만이나 성인병으로 건강상 문제를 겪고 있는 학생도 상당수였다.

경도 비만 이상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혈액 검사 결과 초등생의 24.2%는 식사전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가 정상치인 1㎗ 당 200㎎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교생은 15.2∼15.8%가 혈중 콜레스테롤 이상 수치를 보였다.

한편 고혈압 진단을 받은 학생의 비율은 초교 3.7%, 중학교 7.1%, 고교 9.1%였다.

이 밖에 당뇨병, 신장염, 고혈압 등과 관련이 있는 요단백 증상을 보인 학생은 초등생 1.5%, 중학생 3.7%, 고교생 3.5%였고 심부전, 피로, 심장질환 등과 연관된 요잠혈 증상이 있는 학생은 초등생 2.9%, 중학생 4.43%, 고교생 3.65%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