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인민銀 "모든 수단 다해 인플레 억제"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4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매파 견해 유지.. 추가 지준율, 금리 인상 시사

중국 인민은행이 모든 정책 수단을 사용해서라도 인플레 억제를 최우선 정책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혀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지난 3일 올해 1분기 중국통화정책 집행보고에서 “물가 안정과 인플레 기대심리 억제가 중요하다”라며 “은행 지급준비율은 절대적 천정이 없다”면서 지준율 등의 추가인상 가능성을 밝혔다.

중국 증권 저널은 이와 관련해 이번달 지준율 인상이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별개로 상하이증권뉴스는 중국 당국이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제한을 확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인민은행은 유동성 관리 강화를 계속할 것이라며 지급준비율을 비롯한 각종 수단을 사용해 외환유동성 등 유동성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제무역과 투자에서 위안화 사용을 늘리고 위안화의 유출을 확대하는 등 위안화 국제화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핫머니 등 불법 자금의 유입에 대해서도 엄격한 관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시에떼 제너럴의 글렌 마구어 이코노미스트는 “인민은행이 인플레에 대해 매우 매파적 견해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