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세안+3, 금융위기 예방기능 강화

머니투데이
  • 하노이(베트남)=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4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노이 ADB 연차총회서 한중일 3국 재무장관 합의

한중일 3국이 지역금융 안전망인 CMIM에 위기 예방 기능을 도입하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CMIM과 IMF(국제통화기구) 간 협력이 구체화돼 금융위기 전이라도 국가 간 협력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는 길이 트일 전망이다.

이와 함께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아시아 채권시장 발전방안(ABMI)을 확대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된다.

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을 의장국으로 열린 제 11차 한중일 재무장관회의에서 윤증현 기재부 장관, 리융 중국 재정부 부부장, 노다 요시히코 일본 재무상 등은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체제가 보다 효과적인 지역 금융안전망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현재의 위기해결 기능에 국한된 CMIM에 위기 예방 기능 도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CMIM은 아세안(ASEAN+3) 국가의 금융위기 시 달러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1200억 달러 규모의 다자간 통합스왑 체제로 지난해 3월 발효됐다.

한중일 장관들은 G20 서울회의에서 합의된 바와 같이 CMIM와 IMF 간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IMF와 정례적 대화채널 구축 등 AMRO(역내 경제감시기구)의 감시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 채권시장 발전방안(ABMI)을 확대해 자본시장 발전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또 국가 간 채권거래 결제서비스를 담당할 역내 증권결제기구(RSI) 설립을 위한 연구도 시작키로 합의했다.

한편 이들은 최근 신흥국을 중심으로 한 인플레이션 압력, 원자재 가격 상승, 역내 자본유출입 변동성 심화 등에 대해 우려했다. 이들은 금융 위기 이후 역내 경제가 내수와 수출에 힘입어 견실히 성장해왔으나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정세 불안과 일본 지진의 영향 등 불확실한 요소들이 남아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3국은 "세 나라의 강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된 성장을 위해 적정한 거시경제 정책을 추진해 나가면서 세나라간 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