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노조 대의원 일과중 골프? '진상조사 착수'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4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 차트
현대자동차 (240,000원 상승10500 -4.2%) 노조의 일부 대의원이 일과 시간 중에 골프연습장을 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노조 규율위원회가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현대차 노조는 최근 장기 근속자와 정년 퇴직자 자녀에 대한 우선 채용을 담은 단체협상안을 마련, 여론의 질타를 받은 상황이어서 사실로 확인될 경우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게 될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의 현장노동조직인 현장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4일 대자보를 통해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해당 대의원은 진정성 있는 자기반성으로 선거구 조합원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골프연습장 출입 날짜를 보면 사측과 시간당 작업분량(M/H) 협의가 한창이던 3월"이라며 "규율위 조사결과가 나오면 확대운영위에 보고가 될 것이고 이는 해당 선거구 조합원의 얼굴에 두 번 먹칠을 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대차 노조 홈페이지에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 노조원은 "아직도 이런 사람이 있다는 게 믿어지지가 않는다"며 "정확히 조사해서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내부 갈등으로 인해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18일 시작된 대의원 대회는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휴회를 선언한 채 아직 재개 일자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4일 현대차 울산공장에 배포된 대자보.
↑4일 현대차 울산공장에 배포된 대자보.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