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십자가 시신' 발견자, 발견 과정 카페에서 공개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01
  • 2011.05.05 2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십자가에 못 박힌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전직 목사 주모씨(58)가 5일 자신이 운영하는 종교 카페 게시판에 시신 발견 과정을 글로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는 목사를 그만두고 양봉업에 종사하는 주씨는 글에서 "벌을 구하기 위해 손님과 함께 근처 채석장을 찾았는데 흰색SUV 차량이 있었고 차량 옆에 50대 남성이 십자가에 매달린 채 숨져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주씨는 시신 발견 당일 우량벌 여부를 판별하기 위해 인적이 없고 외진 채석장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씨는 "시신은 속옷만 입은 채 머리에 탱자나무 가시관을 쓰고 양팔과 두 다리는 십자가에 못이 박혀 있었다"며 "복부는 흉기에 찔린 듯 피를 흘린 흔적이 남아 있었고 시신 주변에는 손거울과 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씨는 "현장에서 며칠 묵은 흔적이 있는 텐트와 십자가를 만들기 위한 도면, 각종 연장,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대해 써있는 메모를 발견했다"며 "제3자 개입 없이 스스로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을 수 있다는 것이 가능하다는 걸 목격했다"고 썼다.

앞서 지난 1일 경북 문경에서 택시기사 김모씨(58)가 십자가에 매달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의 몸에서 별다른 외상이나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김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김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한 상태로 부검 결과는 다음 주에 나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