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가격인상 예고도 안돼"... 유니레버에 벌금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7 11: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만불 규모... "사재기로 제품가격 100배나 올라"

중국이 유니레버에 200만위안(30만달러) 규모의 벌금을 부과했다.

가격인상 예고로 인플레 기대를 가중시켰으며 시장질서를 심각하게 왜곡시켰다는 이유에서다. 중국이 가격인상 예고만으로 기업에 벌금을 부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中 "가격인상 예고도 안돼"... 유니레버에 벌금
7일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의 이 같은 결정으로 중국에 진출한 외국계 기업들의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자재가 상승으로 소비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지만 이 같은 결정으로 상품의 인상 자체를 막는 것은 물론 외국계 기업들에 대한 통제력을 더욱 키우고 있다는 것.

벌금을 부과한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는 유니레버가 가격인상 계획을 공포한 이후 사재기로 유니레버 제품의 가격이 평상시의 100배나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니레버는 “당국의 결정을 받아들인다”며 수용의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인플레를 억제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들에게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달 국가개발개혁위원회의 당국자가 수십개의 업계 협회를 접촉해 예정돼 있던 가격인상 철회나 연기를 명령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유니레버는 지난 4월초 국가개발개혁위원회으로부터 가격인상 제한 요청을 받았다며 1일부터 예정돼 있던 가격인상을 사실상 철회했다.

중국 정부가 국영기업에게 공익을 위해 압력을 가하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다국적 기업에게까지 손을 뻗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중국의 인플레 우려가 상당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의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기 대비 5.4% 상승하는 등 인플레 경고음이 좀처럼 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중국 정부는 지난 6일 중국 인스턴트 국수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팅이’에게 가격 인상이 과도하다며 경고한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