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환은행, 부실채권 올해 첫 매각

더벨
  • 김익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12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반담보부·PF·특별회생채권…상반기 재무제표 개선 목표

회사 정보 차트
더벨|이 기사는 05월11일(16:30)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외환은행이 올해 처음 부실채권(NPL·Non Performing Loan) 매각에 나섰다.

11일 금융계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원금기준(OPB) 1120억원의 부실채권을 매각할 계획이다. 매각규모는 전체 부실채권의 11.2%에 달한다.

매각채권은 일반담보부채권 340억원, 특별회생채권 460억원, 프로젝트파이낸싱(PF)채권 320억원이다. PF채권은 차주가 1곳이고, 사업장은 경기도 화성일대 아파트다.

주관사는 삼일PWC이고 기관투자가에 입찰제안서(IL)를 돌린 상태다.

우선협상자는 오는 26일에 선정된다. 한 금융회사 관계자는 “은행이 상반기 재무제표 개선을 위해 부실채권 입찰매각에 대거 나서고 있다”며 “외환은행도 각종 부실채권을 매각해 부실채권비율을 높이려고 이번에 입찰에 나선 듯하다”고 말했다. 외환은행은 지난해 입찰매각으로 NPL 4688억원을 매각했다.

외환은행은 올해 1분기 기준 부실채권규모는 1조원, 부실채권비율은 1.4%를 기록했다. 2009년 이후 부실채권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