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번엔 MS" PC까지 넘보는 '구글의 야욕'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97
  • 2011.05.12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일 개발자대회에서 '크롬북' 공개...빠르고 가볍고 저렴해서 넷북 '위협할듯'

"이번엔 MS" PC까지 넘보는 '구글의 야욕'
'5%라는 숫자가 화면이 떠오르자 개발자들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PC용 소프트웨어(SW) 거래장터인 크롬 웹스토어에서 거래되는 애플리케이션 가격의 5%만을 수수료로 뗀다는 구글의 발표 때문이다. 구글이 이처럼 수수료율을 파격적으로 제시한 것은 애플 앱스토어 이후 30%로 굳어진 SW 수수료율을 줄여, PC용 SW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다.

구글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리는 개발자대회 이튿날 행사에서 크롬 운영체제(OS)가 탑재된 '크롬북'을 선보이면서 '5%' 수수료를 골자로 한 SW 활성화 방안을 공개했다. 전날 새로운 모바일OS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를 공개하며 시장을 놀라게 했던 구글은 연일 메가톤급 발표로 전세계 IT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공개된 '크롬북'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이어 PC시장까지 장악하겠다는 구글의 야심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크롬북의 타깃은 당연히 PC OS시장의 맹주인 마이크로소프트(MS)다. 구글은 크롬OS를 탑재한 크롬북으로 MS의 심장을 겨눈 격이다.

'크롬'은 지난 2008년 9월 구글이 출시한 웹브라우저이자 OS의 이름이다. 크롬의 시장점유율은 현재 브라우저 기준으로 9%에 달한다. 이듬해 7월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와 웹기반 클라우드 기술에 리눅스OS를 결합한 크롬OS 초기버전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 12월에 크롬 웹브라우저에 최적화된 웹기반 애플리케이션장터인 '크롬 웹스토어'까지 개설하기에 이른다.

크롬OS는 인터넷을 통해 IT자원을 빌려쓰는 클라우드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때문에 크롬OS를 기반으로 제작된 하드웨어는 통상의 PC같은 하드웨어보다 부품이 적은 편이다. SW도 인터넷에서 필요한만큼 내려받아서 쓰면 되고, 콘텐츠나 작업 결과물도 인터넷 스토리지에 저장하면 된다.

따라서 크롬OS 기반 크롬북은 가볍고 빠르다. 또 관리하기 편하고 저렴하다. 구글은 "크롬북은 물에 빠뜨려도, 바이러스 걱정도, 귀찮은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한다. 필요하면 언제든지 크롬 웹스토어에서 SW를 내려받아 쓰면 된다.

"이번엔 MS" PC까지 넘보는 '구글의 야욕'


구글은 오는 6월 15일 미국은 물론 영국, 프랑스 등 유럽 6개국에 크롬OS를 탑재한 크롬북을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77,300원 상승100 -0.1%)와 대만 에이서 등이 크롬북을 생산한다. 가격은 1대당 349달러로 책정됐다. 그러나 기업은 월 28달러, 학생은 20달러에 크롬북을 빌려쓸 수 있다.

단, 크롬북을 사용하려면 반드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해야 한다. 게다가 MS워드 등 오피스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 가격이 싸고 관리하기 편하기 때문에 애플 '아이패드'처럼 신드롬을 일으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구글은 크롬북을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메일과 캘린더, 구글닥스(오피스)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선다 피차이 구글 수석부사장은 "크롬 이용자는 지난해 7000만명에서 현재 1억6000만명으로 2배 가량 증가했다"면서 "구글은 웹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이 개발자들에게 '5%'라는 파격적인 수수료를 제시한 것도 당장의 SW 수익을 포기하는 대신에 크롬을 PC시장에서 안착시켜 MS의 점유율을 잠식하겠다는 계산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엔 MS" PC까지 넘보는 '구글의 야욕'

현재 구글은 세계적인 앱개발사들과 크롬버전 개발과 웹스토어 탑재를 협의중이다. 모바일게임 '앵그리버드'는 이날부터 크롬 웹브라우저에서 내려받아 PC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앵그리버드' 제작사인 로비오 관계자는 "그동안 기술적 한계로 앵그리버드를 웹으로 가져오기 힘들어 '앵그리(화가났다)'했지만 이제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구글은 또 크롬북을 이동통신망과 연결하도록 주요 이통사와 제휴했다고 밝혀, 앞으로 크롬북이 넷북을 빠르게 대체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한편 구글은 전날 삼성전자의 태블릿PC '갤럭시탭10.1'을 5500여명의 참석자 전원에게 지급하는데 이어, 이날 행사에선 참석자 전원에게 크롬북을 무상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혀 박수갈채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