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주영 "금감원-한은 공동조사 법제화 검토"

머니투데이
  • 도병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12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석동 금융위장 면담 "금융강도원이라는 소리 듣는다" 질타

이주영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의장이 11일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의 공동검사 양해각서(MOU)를 법제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김석동 금융위원장과의 회동 직전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과 한은 사이에 공동조사 관련 MOU가 있는데, 이게 잘 안 지켜지는 게 문제"라며 "이걸 입법화 하는 방법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은에 자료조사권을 주는 한국은행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의견이 많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 의장은 이후 김 위원장과의 회동에서 금감원 사태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장은 "부산저축은행 사태 때문에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이에 대한 속시원한 대책이 안 나와서 국민들은 굉장히 답답해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금융감독원이 아니라 금융강도원이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금융감독은 총체적으로 부실한 상황이라,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감원 안에 3D 부서가 있다는데, 그 중 저축은행 감독 부서도 포함된다고 한다"며 "이 때문에 더 부실감독이 되는 측면이 있는데, 서민 금융을 다루는 곳일수록 엘리트 직원이 가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저축은행 사태는 조기에 수습하겠다"면서 "이번 사태를 검사인력부터 모든 것을 쇄신하는 전기로 삼아 환골탈태하는 각오로 개선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정책위 부의장은 김성식 의원은 "한나라당 정무위 의원을 중심으로 금감원 출신들이 금융기관 감사로 가는 것을 제동하는 법안이 준비 중"이라며 "업무연장성과 무관하게 기관 차원에서 금융기관 감사를 2년 동안 못 가도록 하는 법안"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