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글, 사상 첫 회사채 발행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17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터넷 공룡' 구글이 자사 사상 처음으로 채권을 발행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 보도했다.

구글은 단기 채무를 상환하기 위한 목적으로 30억 달러 규모의 회사채를 판다. 높은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매우 싼 금리로 자금을 조달하게 된 것.

구글은 지난 연말을 기준으로 약 350억 달러의 현금성 자산을 갖고 있지만 워낙 금리가 낮아 채권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은 거저 돈을 빌리는 것과 다름없다.

래리 페이지 최고경영자(CEO) 취임 이후 모바일과 비디오 광고 등으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금융환경을 이용해 유동성을 풍부히 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