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디스 "한국 은행산업의 가장 큰 위험요인은 가계부채"

  • 이애리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25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국내 은행산업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가계부채를 꼽았습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무디스는 "한국의 은행산업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서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가계부채비율 증가는 향후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가처분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이 2009년 153%에서 2010년 157%로 늘어났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주택담보대출의 30~40%가 실주택매수 수요가 아닌 투자 목적인 것으로 파악돼 앞으로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이 수입 가장 많이하는 품목 봤더니…약점이 보였다[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