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근혜 vs 손학규, 오차범위 내 4%차 접전"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30 08: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근혜 41%, 손학규 37%.. '박근혜 대세론 빨간불'

"박근혜 vs 손학규, 오차범위 내 4%차 접전"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1대 1 가상대결 결과, 불과 4%포인트 차이로 접전을 보일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지난 26∼28일 무작위 표본추출을 통해 전국 일반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해 29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전 대표의 출마를 전제로 야권후보와 1대 1 가상대결을 붙인 결과,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이 41.1%로 37.0%를 기록한 손 대표를 4.1%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번 조사결과의 표본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인 점을 감안하면 오차범위 내 격차다. 그동안 고공행진을 해온 박 전 대표의 대세론에 빨간불이 켜진 것으로 보인다는 게 리서치뷰의 분석이다.

아울러 최근 '역할론'이 대두되고 있는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1대 1 가상대결에서는 박 전 대표가 40.8%, 문 이사장이 30.6%를 기록해 10.2%포인트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는 13.1%포인트,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와는 18.1%포인트, 민주당 정동영·정세균 최고위원과는 각각 21.5%포인트·26.6%포인트씩 차이로 박 전 대표가 1대 1 가상대결에서 앞섰다.

문 이사장은 진보진영 대선후보 호감도에서도 유 대표를 앞서면서 야권 후보 중 2위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진보진영 후보 호감도는 손 대표 22.8%, 문 이사장 15.2%, 유 대표 10.6%, 한 전 총리 8.8%, 정동영 최고위원 6.8%, 정세균 최고위원 2.2% 등이었다.

보수진영의 대선후보 호감도는 박 전 대표 35.4%, 오세훈 서울시장 7.4%, 김문수 경기지사 7.0%, 자유선진당 이회창 전 대표 5.9%,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 4.0% 등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vs 손학규, 오차범위 내 4%차 접전"



내년 총선에서 한나라당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가 1대 1로 대결할 경우 투표의사에 대해서는 25.7%가 한나라당 후보 지지의사를 밝힌 반면, 야권 단일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2배 이상 높은 57.4%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도 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15개 시·도에서 야권단일후보에 대한 지지의향이 높았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한나라당 30.6%, 민주당 31.5%, 국민참여당 5.2%, 민주노동당 4.7%, 자유선진당 3.8%, 진보신당 1.7%로 민주당이 한나라당을 앞섰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평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29.4%, 부정적인 평가가 65.5%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는 전국 일반가구에 대한 무작위 표본추출을 통해 ARS/RDD(Random Digit Dialing) 방식 이뤄졌으며, 유효표본은 1000명(응답률 5.3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