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연 덕? '만성폐색성폐질환' 환자 수 소폭 감소

머니투데이
  • 최은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만성폐색성폐질환 진료인원 분석결과

장기간 흡연이 원인으로 알려진 '만성폐색성폐질환' 환자가 5년 전에 비해 약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5월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최근 5년간(2006~2010년) '만성폐색성폐질환'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2006년 65만8000명에서 2010년 60만9000명으로 5년간 약 5만명이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연평균 증감률은 -1.8%였다.

만성폐색성폐질환(COPD)은 기관지나 폐에 염증이 생겨 폐조직이 파괴돼 만성적인 기침이나 가래, 호흡곤란 증상이 생기고 폐활량이 감소되는 폐질환이다. 폐기종과 만성기관지염, 기타 만성폐색성폐질환을 포함한다.

환자 성별로는 2010년 기준 남성이 52.4%, 여성이 47.6%로 남성이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진료인원의 연평균 감소율은 -2.9%로 남성의 -0.8%보다 낮아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성별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령별로는 2010년 기준 70대이상 29.9%, 60대 21.8%, 50대 15.9%의 순으로 67.7%를 50세 이상이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월별로는 3~5월, 10~12월과 같은 환절기에 진료인원이 집중됐다.

총 진료비는 2006년 844억원에서 2010년 1056억원으로 5년간 약 212억원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5.8%로 나타났다.

만성폐색성폐질환은 초기에 증상이 없다. 하지만 점차 만성기침, 가래, 호흡곤란을 느낄 수 있다. 호흡곤란은 수년에 걸쳐 서서히 발생하며, 활동이나 운동시 호흡곤란 증상이 더욱 심해져서 결국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초래하게 된다. 심한 경우에는 안정시에도 호흡곤란을 느낄 수 있다.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이다. 흡연을 할 경우 나이가 들면서 정상적으로 감소되는 폐활량보다 훨씬 폐활량의 감소가 심해지게 된다. 또 장기간의 흡연은 정상 폐조직을 파괴한다. 흡연자가 금연을 해도 흡연기간중에 이미 감소된 폐활량은 회복될 수 없고, 흡연에 의해 파괴된 폐조직은 다시 회복될 수 없으므로 조기에 금연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