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5월 물가 5.5%↑ '34개월래 최고' 전망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30 12: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뭄 피해자 3483만명, 재산피해 149억위안… 물가 5.7% 상승 전망도

중국 창장(長江) 중류지역의 심각한 가뭄으로 식료품 값이 급등하면서 5월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5%를 넘어 34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따라 인민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욱 높아져 주가하락 및 중소기업 자금난도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민정부 재해과에 따르면 장쑤 안후이 장시 후베이 후난 등 5개성에서 지난 27일까지 가뭄 피해를 입은 사람은 3483만3000명에 달했으며 직접적 경제 피해만도 149억4000만위안에 이른다고 광저우르빠오(廣州日報)가 30일 보도했다.

화추앙(華創)증권은 가뭄 피해로 인해 5월 3주 동안의 식품 가격이 상승한 것을 감안할 때 5월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초 예상 5.4%보다 높은 5.5%로 34개월만에 최고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즈호증권의 중화권경제 분석가인 션지앤꽝 이코노미스트는 “가뭄에 따른 식품 가격 상승으로 5월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7%까지 오른 뒤 6월에는 6.3%까지 더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하반기에도 수입물가가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없고 가뭄에 따른 식품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정부 목표치인 4%안팎보다 높은 5%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따라 인민은행은 단오연휴가 끝나는 오는 6월6일 오후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