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쳐, 말어? 복잡하네" 與 '全大규정' 난항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30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당권·대권 분리, 대표·최고위원 통합선출 두고 계파갈등 폭발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한나라당의 7·4 전당대회 규정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 계파 간 의견이 엇갈리면서 '30일 오후 9시'로 정한 마지노선도 유동적인 상황이다.

지난 26~27일 '끝장토론'에서 결론을 못낸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었지만 평행선만 달렸다. 정의화 비상대책위원장은 "벼랑 끝에 선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당초 이날 오후 9시까지 결론을 못 내리면 전대 규정을 두고 표결에 돌입키로 한 탓이다.

궐석인 시도당위원장 문제와 전대 선거인단 자격요건 문제가 우선 처리됐을 뿐 정작 핵심인 전대 규정 논의는 제자리걸음만 했다. 마감 시간이 임박했지만 당권·대권 분리 규정은 유지하되 대표·최고위원은 분리선출하자는 쇄신파의 중재안과 중진들의 반대론이 격돌하고 있다. 비대위원들은 이날까지 합의안을 내놓지 못하면 표결에 돌입하느냐 마느냐를 두고도 갑론을박했다.

배은희 대변인은 "회의에 참석한 비대위원 15명 중 과반수가 '결론을 내리지 못 하면 표결에 돌입하자'고 했다"며 "'결론을 못 내리면 정의화 비상대책위원장의 현명한 판단에 맡기자' '결론을 못 내려도 표결에 돌입하지 말자'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결국 비대위는 이날 오후 4시 쯤 회의를 속개, 또 다시 난상토론에 돌입했다. 한나라당이 전대 규정을 두고 골머리를 앓는 이유는 이번 결정이 내년 총·대선을 이끌 지도부를 뽑는 7·4 전당대회에 바로 적용되는 탓이다.

쟁점은 당권·대권 분리와 대표·최고위원 통합선출을 규정한 당헌·당규 개정 여부다. 대선 경선에 출마하려면 선출직 당직에서 1년6개월 전에 사퇴해야 한다는 당헌을 고쳐 박근혜 전 대표 등 거물급을 옹립하자는 게 친이(친이명박)계의 주장이다.

꼭 박 전 대표가 출마하지 않더라도 이재오 특임장관, 정몽준 전 대표 등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나머지 거물급들의 당권 도전을 막지 말자는 의도에서다. 반면 박 전 대표는 지난 19일에 이어 이날 "현 당헌이 어떻게 만든 것인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며 개정불가론에 쐐기를 박았다.

본인이 대표로 재직하면서 확정한 규정인데다 대선을 앞두고 '조기등판'해 봤자 손해 볼 게 더 많다는 점도 고려했다. 일명 '박근혜 가이드라인'이 나오면서 친박(친박근혜)계는 현행 당헌 유지로 뜻을 모았다.

대표·최고위원 분리 선출은 쇄신파가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대표만 뽑는 '메이저리그', 최고위원만 뽑는 '마이너리그'로 투표를 이원화하자는 주장이다. 개정될 경우 젊은 의원들이 포진한 쇄신파의 지도부 진입 문턱이 낮아진다.

한편 한나라당은 지난 26일 당헌·당규에서 1만 명으로 규정한 7·4전당대회 선거인단 규모를 21만 명으로 확대키로 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