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가수’ 편집 논란, 경청하는 임재범? 사실은...

머니투데이
  • 김예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49
  • 2011.05.30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9일 방송된 MBC'나는 가수다' 중 JK김동욱을 환영하는 출연가수들 뒤로 옥주현이 노래를 부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나는 가수다' 중 JK김동욱을 환영하는 출연가수들 뒤로 옥주현이 노래를 부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가 편집 논란으로 인터넷을 달궜다. BMK 무대에 감동받은 관중들의 얼굴을 옥주현이 무대에 올랐을 때도 그대로 비추는가 하면, 출연가수들이 동료가수의 무대를 관전하는 모습도 같은 장면을 '짜깁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특히 새 멤버로 발탁된 옥주현이 경연곡 ‘천일동안’을 부르자 일순간 임재범을 비롯해 대기실에 앉아있던 출연가수들의 표정이 화면에 잡혔다.

임재범은 깁스한 손을 초조한 듯 입으로 가져간 채 붉어진 눈으로 옥주현의 무대를 주시했다.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코에 땀까지 맺힌 모습이었다.

하지만 ‘천일동안’의 간주가 나가기 전, 출연가수 모두 옥주현의 노래를 경청하는 장면이 조작된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이날 마지막 무대인 옥주현이 노래를 부르기 전, 또 다른 새 멤버 JK김동욱이 노래를 마치고 대기실로 들어오자 옥주현을 제외한 다른 가수들이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하지만 뒤로 보이는 TV에는 옥주현이 열창하는 영상이 나온다. 이미 노래 전반부를 다 부르고 오케스트라 간주가 나오는 부분이다.

옥주현 노래 중간에 삽입된 동료가수들의 반응대로라면, 이 부분에서 JK김동욱을 환영하는 대신 모두 자리에 앉아 옥주현의 노래를 경청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BMK의 '편지' 무대를 보고 있는 임재범(위), 옥주현의 '천일동안' 무대를 보고 있는 임재범(아래) 캡처
↑BMK의 '편지' 무대를 보고 있는 임재범(위), 옥주현의 '천일동안' 무대를 보고 있는 임재범(아래) 캡처
한 누리꾼이 포착한 캡처사진에 의해 “알고 보니 임재범 경청 장면은 BMK 무대 때 보여줬던 모습 그대로 자막만 바꿔 쓴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누리꾼들은 “임재범이 옥주현 무대를 보고 감동한 것처럼 보인다”고들 항의했다. “그냥 자연스럽게 편집해도 됐을 걸”, “억지 감동을 만든 제작진 때문에 옥주현이 1등을 해도 욕먹는 것 같다”는 반응이 나왔다.

한 누리꾼은 “우리나라 관객들이 다른 사람 반응에 민감한 걸 알면서...왜 청중평가단 반응도 모자라 선배가수 반응까지 조작했나. 저렇게 편집한 건 가수에 대한 예의라고도 할 수 없다”고 했다.

반면 한 누리꾼은 “원래 지금까지 ‘나가수’ 편집은 이런 식이었다. 다른 방송도 다른 부분 장면을 잘라뒀다가 필요한 부분에 삽입하는데 뭐가 문제냐”고 했다.

이에 “‘나가수’는 무엇보다 가수 개개인의 무대와 그에 대한 반응이 중요하다. 현장 분위기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지 않는데 조작이 아니고 뭐냐”고 반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편 섭외과정에서부터 수많은 논란을 낳았던 옥주현은 지난 경연에서 이승환의 ‘천일동안’을 불러 1위에 올랐다. 이날 기존 출연진들이 대거 컨디션 난조를 보인 가운데, BMK는 김광진의 ‘편지’를 불러 7위에 그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