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우유만 마시면 '좍좍'…남자 체면 떨어뜨리는 유당불내증

머니위크
  • 송중천 하이스텍의원 원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78
  • 2011.06.17 11: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머니위크]의사들이 쓰는 건강리포트

우유는 칼슘 섭취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성장발육을 촉진하기 때문에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음식이다. 우유는 이외에도 골다공증을 예방하며, 매끈한 피부를 만드는데도 도움을 주는 등 그 효능이 막강해 '하얀 보약'이라고도 불린다.

우유 한 컵에는 250~300mg의 칼슘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하루 한두컵의 우유를 마시면 청소년의 성장에 필요한 칼슘을 보충할 수 있다. 우유 속 칼슘은 치즈나 멸치 등 다른 식품에 비해 칼슘함량이 떨어질 수는 있지만 흡수율이 가장 높기 때문에 우리가 먹는 식품 중에서 가장 좋은 칼슘 공급원이다.

그러나 이렇게나 몸에 좋은 우유를 아무리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유당불내증 환자들이다. 우유만 마셨다 하면 시도 때도 없이 화장실을 들락날락 해야 하기 때문에 그들은 우유 한잔의 효능을 대체하기 위한 또 다른 식품을 고르고 고르는 수고를 감내해야만 한다. 요구르트는 아무리 마셔도 괜찮은데 우유를 마시면 왜 설사를 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유당불내증 환자는 평생 우유를 마실 수 없는 것일까?



◆성인될수록 유당 분해 효소 감소

유당불내증이란 쉽게 말해 소장에 유당 분해 효소인 락토오스(젖당)가 결핍되어 유당의 분해와 흡수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는 증상을 말한다. 유당은 우유와 모유의 주요 당분으로 그 소화효소인 락타아제(Lactase, 유당분해효소)가 필요하다. 락타아제는 보통 소장에 있으며 유당을 포도당과 갈락토오즈(Galactose)로 분해하는 역할을 한다. 즉 유당은 두 당분의 결합에서 생겨나는 것이다.

유제품을 잘 소화시키는 사람들은 락타아제가 정상으로 분비되어 유당이 포도당과 갈락토오즈로 소화, 분리되어 흡수된다. 하지만 락타아제가 없는 사람들은 유당이 소화되지 않은 채 결장으로 내려가 미생물에 의해 발효되면서 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따라서 우유 심하면 치즈, 크림 등의 유제품을 섭취하면 배가 아프고, 가스가 차거나 설사를 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실제로 한 유산균 정장제기업이 자사 쇼핑몰을 통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우리나라 사람 중 절반 이상이 유제품을 먹고 설사를 한 경험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한 유당불내증 때문에 평소 유제품을 전혀 먹지 못한다고 대답한 사람도 10%를 넘게 차지하고 있었다.

유당불내증은 서구인에게는 드물고, 흑인이나 아시아계에 많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성인이 될수록 증상이 심해지는데 그 이유는 유아기에 활발히 생성되던 유당 분해 효소가 나이가 들면서 점차 감소하기 때문이다.

◆장내 도달률 높은 유산균 제품 섭취로 개선 가능

유당불내증은 건강에는 전혀 지장이 없지만, 삶의 질을 꽤나 떨어뜨리는 질환이다. 유당불내증 증상이 있는 사람가 유당이 들어간 제품을 섭취하면 30분에서 2시간 후에는 가스나 방귀가 분출되고 효소결핍이 심할수록 냄새도 심하다. 설사도 흔히 나타나며 뱃속이 부글거리거나 팽만감 등이 심하게 느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보통 유당불내증 치료는 유당을 감소시키거나 제거해 증상을 호전시킨다. 속발성 유당불내증일 경우에는 2~6주간 식사에서 유당을 제거하는 것을 권장한다.

그렇다면 유당불내증 증상이 있는 사람은 평생 우유를 마시면 안 되는 걸까? 정답은 'NO'다. 유당불내증은 소화 흡수 불량 증후군의 하나이기 때문에 식사와 함께 우유를 마시면 하루 2잔 정도는 크게 부담되지 않는다. 그러나 우유뿐만 아니라 치즈, 크림 등 유제품 전체에 유당불내증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라면 점차 유당에 대한 내성을 키우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시중에 출시되어 있는 유당을 제거한 락토우유부터 천천히 섭취하고, 다른 음식과 함께 유제품을 섭취하면 유당에 대한 적응력을 기를 수 있다.

또한 꾸준히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도 유당불내증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 유산균, 특히 1억마리 이상의 살아있는 유산균인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프로바이오틱스란 최소 1억마리 이상의 유산균을 의미하며, 단순히 요구르트를 제조하는데 필요한 발효용 유산균이 아닌, 사람의 장에 정장성이 있는 유산균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러한 프로바이오틱스는 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하는 정장 역할을 하며, 유익균의 증식을 돕고, 유해균을 억제하며,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하는 작용을 한다.

이러한 프로바이오틱스는 유당불내증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데 이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장에서 유당을 분해시켜 주는 효과가 있고, 장내 유해 세균의 번식을 억제하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또한 설사 증상을 멈추는데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와 있기 때문에 유당불내증 증상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유당불내증 극복법>

1) 하루 1잔의 우유를 규칙적으로 꾸준히 나누어 마시는 것이 중요.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은 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소량의 유당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2) 우유만 마시기보다는 빵이나, 과자 같은 간식과 함께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
3) 빈속에 마시는 우유는 금물. 우유가 위장을 자극하기 때문에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4) 우유만 마시는 경우 따뜻하게 데워서 마시는 게 유리.
5) 프로바이오틱스와 같은 기능성 유산균 제품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유산균은 장에서 유당을 분해시켜 주는 효과가 있고, 장내 유해 세균의 번식을 억제하는데 효과적이다. 단 유산균은 위산에 약하기 때문에 이중코팅 처리로 장 도달률이 높은 제품이 보다 효과적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