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레르기 비염 극복, 원인 알고 치료해야

머니투데이
  • 고문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6.17 15: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감기는 보통 1년에 한 번은 걸리는 흔한 질병이면서 만병의 근원으로 꼽힌다. 환절기나 추운 겨울에 많이 걸리는 질병이라는 인식 때문에 감기를 방치하면 알레르기 비염으로 악화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 알레르기 비염이란 정상체질의 사람에게는 무해한 물질이 면역식별력이 떨어지는 알레르기 체질의 사람에게는 비정상적인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이처럼 특정물질에 대한 과민반응이 코에 나타나 시도 때도 없이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을 일으키는 것이 알레르기 비염이다.

호흡기의 중심인 폐장의 기, 비장의 후천적인 기, 신장의 선천적인 양기가 허약해져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나타나는 특이현상으로 본다.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곰팡이, 담배연기, 찬 공기, 갑작스런 온도변화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계절별로 황사 등 오염이 많고 외출이 잦은 때에 증상이 악화되는 것이 보통이다.
알레르기 비염 극복, 원인 알고 치료해야

편강한의원 서효석 원장은 “폐가 약하고 열이 많으며 신체의 수분대사가 잘되지 않을 경우 비염이 발병한다고 본다. 그러므로 폐의 열을 풀어주고 수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는 치료를 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즉 폐의 이상을 진단하고 다시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근본적인 알레르기 비염 치료방법인 셈이다.

또한 “한의학에서는 그동안 ‘간심비폐신(肝心脾肺腎)’의 오장이 서로 평등하다고 보았다. 그런데 실제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임상 결과를 훑어본 결과, 다섯 가지 가운데 폐가 으뜸 장부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 폐가 건강하면 알레르기 비염은 물론 천식, 아토피, 편도선 등 각종 질환으로부터 강한 몸을 만들 수 있다. 따라서 평상시에도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치료와 함께 폐를 튼튼히 하는 음식을 주로 섭취하고, 좋은 공기를 마시며 적절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고 서 원장은 조언한다.

일상생활에서 △감기에 자주 걸린다 △갑자기 추위를 느끼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콧물이 주르르 흐른다 △ 눈 주위나 얼굴, 목 등이 자주 가렵다 △재채기나 기침을 연속적으로 한다 △아침에 일어날 때 코가 막히는 경우가 많다 △지하철, 백화점, 공사현장 등 공기가 탁한 곳에 가면 재채기가 심해진다 △ 가족 중에 알레르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있다 등의 병원을 찾아가보는 게 현명하다.

보통 알레르기 비염은 어른보다 유·소아들이 걸리기 쉬운데 소아비염의 경우 치료가 늦으면 만성비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알레르기 비염 증상이 보이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가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