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삭발' 김흥국 "해병대 이정과 현빈에 미안하다"

스타뉴스
  • 윤성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49
  • 2011.06.17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삭발하는 김흥국. 사진 이동훈 기자
ⓒ삭발하는 김흥국. 사진 이동훈 기자
MBC 라디오 '두시 만세'에서 하차한 가수 김흥국이 1인 시위 마지막 날 삭발식을 마치고 가수 이정과 탤런트 현빈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김흥국은 17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에서 1인 시위를 마무리 하고 삭발식을 거행했다.

삭발식을 마친 뒤 김흥국은 "머리를 깎고 나니 마음이 홀가분하다"며 "80년대 해병대 입대 할 때 머리를 깎고 처음 삭발을 했다. 이정과 현빈한테 미안하다. 다시 내가 해병대를 가는 것도 아닌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김흥국이 이정과 현빈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건 이정과 현빈이 김흥국의 해병대 기수 후배이기 때문이다. 해병대 출신인 김흥국은 이정이 지난 2008년 해병대 입대할 당시 "남자라면 해병대를 갔다오는 게 좋다"고 조언해 화제를 모았다.

현빈도 지난 3월 해병대를 입대해 현재 백령도에서 일반 전투병으로 근무 중이다.

한편 이날 삭발식 자리에는 30~40명의 가요 동료들이 함께 참석해 김흥국이 삭발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머리카락를 깎는 동안 김흥국은 참담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채 삭발식에 임했다.

김흥국은 삭발식에 앞서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정몽준 전 축구협회 회장을 돕기 위해 라디오를 잠시 떠난 것이 늘 마음 아팠다"며 "친정집으로 다시 돌아와 '두시만세'를 진행하면서 정말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방송을 진행했다. 이제 친정집을 떠나는 마음이 너무나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그동안 저를 아끼고 사랑하는 청취자 여러분께 사죄하는 마음으로 오늘 삭발을 하게 됐다, 내가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도 아니고 예능 프로그램진행자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하지만 방송에 갑작스럽게 하차 하다 보니 잠도 못 이루고 하루하루가 괴로웠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