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8마력 '벨로스터 터보', 최초로 카메라에 포착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5,538
  • 2011.06.19 14:39
  • 글자크기조절
↑출처:에드먼즈닷컴
↑출처:에드먼즈닷컴
200마력 이상으로 출력을 높인 현대차 (173,900원 ▼1,000 -0.57%) '벨로스터' 터보모델이 처음으로 미국에서 스파이샷(비공개 신차를 몰래 찍은 사진)으로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일 미 자동차전문매체인 에드먼즈닷컴에 따르면, 1.6리터 GDi엔진에 추가로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가 적용돼 208마력까지 출력을 높인 '벨로스터 터보'가 처음으로 미국의 한 주차장에서 카메라에 잡혔다. 현재 국내서 판매중인 벨로스터의 출력은 140마력이다.

에드먼즈닷컴은 "스파이샷으로 노출된 사진으로 추정해 볼 때, 기존 벨로스터의 전면 그릴과 안개등, 범퍼 옆쪽 스포일러 등 앞모습이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며 "지붕에 설치된 스포일러도 새롭게 디자인됐다"고 설명했다.

한 네티즌은 "이대로 나온다면 현재 팔리고 있는 모델보다 더 세련돼지고 스포티한 느낌"이라며 "듀얼 머플러도 확실한 고성능 이미지를 표현하려는 듯 차별화를 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에드먼즈닷컴 측은 이 차가 2013년형 신차로 올 하반기 LA모터쇼 또는 내년 초 디트로이트모터쇼에 첫 선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현대차는 아직 벨로스터 터보의 공식 출시시기에 대해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농산물값 뛰고 택시비 1000원↑…난방비 폭탄이 끝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