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건축사 예비시험 합격자 1844명…전년比 3.5%p↑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6.3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 건축사 예비시험 합격률이 지난해보다 3.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5월 실시한 2011년도 건축사 예비시험 결과 총 6618명이 응시해 27.9%인 1844명이 합격했다고 30일 밝혔다. 합격률은 지난해(24.4%)보다 조금 높아졌다.

최고득점자는 성균관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한 전성원씨로 400점 만점에 347.5점, 평균 86.8점을 기록했다. 합격자 중 최연소자는 만 22세의 최수지씨, 최고령자는 만 58세인 박도원씨다. 여성합격자는 총 374명으로 전체의 20.3%를 차지해 지난해 19.9%보다 늘어났다.

이번 건축사 예비시험에 합격한 사람은 앞으로 건축분야에서 5년의 실무경력을 쌓으면 건축사 자격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올해 자격시험은 오는 9월4일 실시한다.

합격증은 7월11일부터 15일까지 대한건축사협회 본회 및 각 시·도 건축사회를 통해 교부한다. 합격자 본인은 신분증과 도장을 갖고 가고 대리인의 경우 위임장을 지참해야 한다.

최종합격자 명단을 7월1일 자체 홈페이지(www.mltm.go.kr)와 대한건축사협회 홈페이지(www.kira.or.kr)를 통해 발표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