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마트폰 月평균 요금 '6만6500원'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1 08: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월 평균 이용 요금은 6만6500원으로 조사됐다.

30일 휴대폰 리서치 전문기관인 마케팅인사이트가 지난 4월 1일부터 22일 휴대폰 사용자 8만5605명(스마트폰 2만7997명)을 대상으로 월 평균 이용 요금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3월 조사한 월 평균 요금인 5만9600원보다 12% 증가한 것이다.

일반폰의 경우 한달 평균 이용요금이 4만700원으로, 지난해 4만4600원에 비해 9% 감소했다.

다만 이번에 조사된 월 평균 이용 요금은 '소비자들이 지불했다고 생각하는 체감 요금'이다. 단말기 할부금과 부가세 등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순수 이용 요금보다는 높게 책정된 것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별 이용요금을 살펴보면 애플이 월 평균 7만22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삼성전자도 별차이가 없는 7만2000원으로 조사됐다.

이어 HTC(6만1500원), 팬택(6만1200원), KT테크(5만6400원), LG전자(5만6200원), 소니에릭슨(5만2600원), 모토로라(4만9600원), 노키아(3만6100원)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전 조사에서는 애플의 월평균 이용 요금이 6만5900원으로 삼성전자의 6만2300원 보다 3600원 정도 높았지만, 올해 들어 차이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이와 관련해 마케팅인사이트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고가의 스마트폰을 다수 출시하고, 소비자들은 휴대폰 구매 시 단말기 할인, 요금 할인 등을 통해 초기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고가의 요금제에 가입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