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이컨 그만 먹어" 9살 손자 구타한 할머니

머니투데이
  • 클리프턴 하이츠=AP/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1 14: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이컨 그만 먹어" 9살 손자 구타한 할머니
베이컨을 너무 많이 먹는다는 이유로 9살배기 손자를 구타한 60대 할머니가 붙잡혔다.

1일 미국 델라웨어 카운티 데일리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마릴리 앤 콜린츠(63)는 펜실베이니아주 클리프턴 하이츠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호스 등을 이용해 9살 난 손자를 폭행한 혐의로 지난달 28일 체포됐다.

콜린츠는 경찰 조사에서 "아침식사를 할 때 손자가 다른 사람은 생각하지 않고 베이컨을 다 먹어 버려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콜린츠는 보석금 2만5000달러(약 2668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