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얼리는 여자의 특권이다? NO, 남자의 패션 아이템 등극

머니투데이
  • 백송이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8 11: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심플한 주얼리부터 볼드한 주얼리까지….남성 주얼리 시선집중

주얼리는 여자의 특권이다? NO, 남자의 패션 아이템 등극
최근 남성들의 패션에 작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그 동안 한 여름 남성들의 패션은 얇은 티셔츠나 PK셔츠 정도였다면 지금은 아주 미묘하지만 변화를 통해 남성들이 진정한 패션을 완성해 가고 있다.

남성 패션의 변화를 몰고 온 주인공은 바로 '주얼리'이다. 예전에는 여성들의 전유물로만 생각되어 오던 주얼리가 남성들의 인식변화로 패션을 마무리하는 아이템으로 각광받기 시작해, 이제 거리에서는 목걸이나 반지로 스타일링한 남성들을 쉽게 만날 수 있게 됐다.

특히 많은 남자 스타들이 주얼리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트렌드로 내세워 드라마, 영화 속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진제공: 구찌타임피스&쥬얼리>
<사진제공: 구찌타임피스&쥬얼리>

무더운 여름에는 얇은 티셔츠 하나로 스타일을 완성하기에는 뭔가 허전하기에 많은 남성들이 주얼리에 더욱 관심을 갖고 있다. 심플한 의상일수록 주얼리가 더욱 빛나는 법. 자신의 스타일 포인트를 목걸이나 반지와 같은 주얼리에 포커스를 맞추었다면 의상은 되도록 절제된 디자인에 디테일이 없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브이넥 티셔츠와 린넨 소재의 셔츠에 매치할 수 있는 '구찌타임피스&주얼리'의 도그택 목걸이는 세련된 외양으로 개성과 함께 강한 남성미를 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베스트 아이템으로 손꼽히고 있다.

블랙이나 화이트로 에나멜 마감을 하고 축음기 심벌이 담긴 스털링 실버 도그택은 본인의 개성을 더욱 부각시켜 준다.

이는 특히 음반 업계 최고 권위의 그래미(GRAMMY)상을 주관하는 Recording Academy와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그래미 스페셜 에디션으로 출시된 아이템이라, 차별화된 패션과 스타일을 원하는 음악 애호가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기도 하다.

그 외에도 구찌의 로고 디자인과 볼드함으로 액세서리의 묘미를 잘 살린 다양한 스털링 실버 주얼리가 있다.

구찌타임피스&주얼리의 홍보 팀장은 "'주얼리를 하기 전까지는 드레스는 빛나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듯, 주얼리는 의상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완소 아이템이다." 라며 "그래미 스페셜 에디션 도그택 목걸이는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가 가능하며 블랙과 실버의 조화가 세련되고 남성미를 부각시켜줘남성 주얼리 중 베스트 아이템으로 꼽히고 있다."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놀금' 가능할까…'주4일제' 먼저 해본 그들은 어땠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