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창수', 상표권은 美 코카콜라 소유(?)

머니투데이
  • 원종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1,905
  • 2011.07.11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코카콜라, 해태음료 인수한 LG생건과 협력관계 "마케팅 적극 진행할 것"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의 지명을 딴 생수 브랜드 '평창수' 상표권을 미국 코카콜라 본사가 갖고 있어 눈길이 쏠린다.

'평창수', 상표권은 美 코카콜라 소유(?)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카콜라 본사인 '더 코카콜라 컴퍼니'는 지난 6월10일 '평창수' 상표권을 특허청에 등록했다. 평창수 상표권이 코카콜라로 넘어간 배경은 코카콜라와 LG생활건강이 음료사업에서 밀접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LG생건은 2007년 코카콜라로부터 코카콜라음료를 인수해 국내 코카콜라의 각종 제품을 병입하는 사업을 맡고 있다. 이와 별도로 코카콜라의 한국법인인 한국코카콜라는 코카콜라의 국내 마케팅과 대외 홍보를 맡는 이중구조다.

그런데 지난 1월 LG생건이 해태음료를 인수하자 해태음료가 보유하고 있던 평창수 상표권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놓고 양측 간에 논의가 이뤄졌다. 결국 LG생건과 한국코카콜라는 해태음료의 마케팅과 대외 홍보를 한국코카콜라에서 맡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평창수 상표권 출원 자격도 한국코카콜라가 갖기로 하면서 본사인 미국 코카콜라로 자연스레 상표권이 넘어가게 된 것이다.

해태음료는 2007년 생수 브랜드인 '평창 빼어날 수'를 선보인 이래 2009년 이를 다시 발전시킨 '해태 강원 평창수'를 내놓았다. 한국코카콜라 관계자는 "LG생건이 인수한 해태음료의 마케팅과 홍보를 한국코카콜라가 맡으면서 해태음료 제품인 평창수 상표권도 자연스럽게 넘어온 것"이라며 "앞으로 올림픽 수혜 브랜드인 평창수 마케팅을 적극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