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옥은 노후주택 아닌 역사"

머니투데이
  • 김창익 기자
  • VIEW 6,654
  • 2011.07.14 0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터뷰]이경아 서울시 한옥정책연구팀장

image
"서울시는 최근 21세기 서울형 한옥모델 개발에 대한 외부용역을 발주했다. 표준모델이 나오면 한옥 보급에 걸림돌이 되는 높은 시공비문제 등이 어느 정도 해결돼 한옥 보급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옥 보급을 위한 서울시의 실무책임을 맡은 이경아 한옥정책연구팀장(사진)은 "신규 한옥단지 건설을 추진하면서 비싼 건축비문제가 한옥 보급의 최우선 과제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는 2008년 '한옥선언'을 한 뒤 한옥의 보존과 고급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한옥선언은 "앞으로 10년간 총 3700억원의 예산을 들여 4대문 안의 한옥 3100채, 4대문 밖 1400채 등 4500채의 한옥을 보존하거나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말한다.

이 팀장은 "한옥선언을 한 것은 서울이 역사·문화의 도시라고 얘기하는데 대표 경관이 무엇이냐를 생각해 보면 한옥이 밀집된 지역이 아니겠는가란 취지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옥은 목조주택이라 20년이 지나면 노후주택으로 분류돼 재개발과 재건축 과정에서 거의 없어졌다.

실제 한옥 수는 60년대 12만8000채에서 전수조사를 해본 결과 2008년 1만3700채로 급감했다"며 "소멸돼가는 건축문화를 다시 한번 살리고 주거문화의 다양성을 모색하기 위한 방편으로도 한옥 보급은 시급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발 더 나가면 한옥 보급은 관광수입을 위한 경제적 효과도 노릴 수 있다"며 "한옥 밀집지역에 걸맞은 콘텐츠와 관광상품을 개발해 외국인들이 찾아오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한옥의 보존·보급을 위해 등록제를 운용한다. 강제성은 없지만 서울시에 한옥으로 등록되면 보수공사를 할 때 6000만원의 지원금과 추가 4000만원을 1%의 저리로 융자받을 수 있다. 또 한옥 소유자의 경우 거주자 우선 주차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밖에 전신주 지중화, 도로포장 등의 골목길 환경정비사업을 해준다.

이 팀장은 "신규단지 개발 첫 사업으로 성복 2재개발구역에 50채 정도의 한옥을 짓고자 추진 중이다. 경주 라궁호텔을 건축한 구가건축사무소가 초기 자문에 참여하고 있다"며 "기존 밀집지역을 보존하는 것뿐 아니라 신규단지의 다양한 모델 개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