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추행 고대 의대생 오인 '신상털기' 네티즌 입건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96
  • 2011.07.20 19: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성북경찰서는 동료 여학생 집단 성추행 사건을 일으킨 고려대 의과대학생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며 이와 무관한 학생의 개인정보를 인터넷에 퍼뜨린 혐의(명예훼손)로 최모씨(36·여)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 등은 지난달 학교 웹사이트에서 의대생 개인 정보를 찾아낸 뒤 각종 포털사이트에 가해자 3명의 개인정보를 게시했으나, 이 중 한 명이 사건과 무관한 박모씨(25)로 밝혀져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고대 의대생 가해자 중 한 명과 성씨가 같아 박씨가 가해자인 것으로 착각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 5월 21일 고려대 의대생 3명은 경기도 가평의 한 민박집에서 함께 온 동기 여학생 A씨가 술에 취해 쓰러지자 A씨를 성추행하고, 이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검찰에 의해 구속 기소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