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임단협, 타임오프가 걸림돌

머니투데이
  • 강기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00
  • 2011.07.22 17: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부 임단협 사항에는 의견접근, 오는 26일 제17차 교섭

기아자동차 노사가 22일 올해 임금협상에 잠정 합의했지만 같은 계열의 현대자동차는 타임오프가 걸림돌이 돼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여름휴가 전 협상 타결이 불투명하다.

현대차 (164,500원 상승5500 -3.2%) 노조는 이날 울산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16차 노사간 실무교섭에서 대안학교 학자금 지급, 장애인 자녀 교육비 증액 등 단체협약 사항에 대해 일정 부분 의견을 좁혔다.

임금 및 성과급 부분에서 노조가 당기순익의 30%를 사내 협력업체 직원에게도 지급할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사측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맞섰다.

그러나 기아차 노조가 ‘기본급 15만611원 인상과 당기순익의 30% 성과급 지급’안을 접은 사례로 볼 때 현대차 노조 역시 현재의 안을 고수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 노사간의 합의안이 일종의 기준선이 되므로 이와 비슷한 수준에서 임금과 성과급 부분은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

노조로서는 휴가 전 타결을 바라는 조합원의 정서와 9월로 예정된 노조 집행부 선거 일정 등을 감안해야 하므로 사측과 계속 평행선을 달리기보다 타협점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문제는 이 같은 임협안보다는 타임오프로 인한 의견차를 어떻게 좁히느냐에 달려 있다. 현대차 노조는 타임오프에 대한 정리 없이는 임단협 타결은 없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현대차 노사는 노조 전임자의 규모를 현재 233명에서 24명으로 줄이는 것을 두고 여전히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사측은 개정 노조법에 따라 지난 4월 타임오프 시행 후 전임자 전원에게 급여를 주지 않고 있는 상태다.

사측이 지난해 8월 기아차가 노조와 합의한 타임오프 결과를 적용하자고 제의했지만 노조는 부정적인 시각을 거두지 않고 있다.

당시 기아차 노사는 개정된 노조법에 따라 노조 전임자 수를 204명에서 21명으로 줄이기로 했다. 유급 전임자 21명에게 급여를 지급하되 전임수당은 폐지키로 했다.

타임오프 외에 해고자 원직 복직, 퇴직금 누진제 시행 등 일부 쟁점 역시 협상과정에서 복병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 노사는 오는 26일 17차 교섭을 갖고 이 같은 문제들을 다시 논의하게 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