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 억만장자 72명 비명횡사, 억울해서 어쩌나~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760
  • 2011.07.22 18: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니하오차이나]

중국의 억만장자중 병이나 자살 등으로 천수를 누리지 못하고 사망한 사람이 2003년 이후 72명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중국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이들은 사업을 확장하고 돈을 벌기 위해 젊은 날부터 몸을 돌보지 않고 과로한 탓에 일찍 병으로 세상을 뜬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들의 사망원인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질병으로 19명이 뇌혈전이나 심근경색 또는 암 등으로 사망했다. 억만장자의 사망 당시 평균 연령은 48세에 불과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돈 때문에 살해된 사람도 15명에 달하며 이들의 평균 연령은 44세로 집계됐다. 가장 젊은 사람은 37세에 혈관관련 질병으로 사망한 상해중발전기그룹 회장 난민(南民)이었다.

사업 스트레스나 사업 실패에 따른 절망감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한 사람도 17명에 이른다. 사업을 맹목적으로 확장하다 경영난에 부딪치자 빌딩에서 뛰어내린 중구(中谷)당업그룹의 팡구이슝(龐貴雄)이 대표적이다.

2003년 1월22일 당시 전국 공상연맹 부주석이자 하이신 철강그룹 회장이었던 리하이창(李海倉)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칼에 찔려 사망하는 등 친구나 사업 파트너, 경쟁자에게 살해된 억만장자들의 배후에는 모두 '돈'이 있었다.

부당한 방법으로 거액의 자금을 모으거나 사기를 치는 등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법마저 무시하다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부호도 14명에 달했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42세로 드러나 비교적 이른 나이서부터 불법 합법을 가리지 않고 돈을 추구하다 극형을 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타이저우 신싱(新星)의약화학공업유한공사의 장즈신(張志信)은 자신의 별장에서 화학실험 중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폭발사고로 숨지는 등 의외의 사고로 숨진 억만장자도 7명에 달했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50세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