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표' 가격이 1.6억원! 도대체 어떤 우표길래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18
  • 2011.07.28 10: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 2011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개막

↑ 지난 1955년에 발행된 '산업도안 보통우표20환 물결무늬 투문 전지'. 평가액이 1억6000만원에 달한다.(사진: 우정사업본부)
↑ 지난 1955년에 발행된 '산업도안 보통우표20환 물결무늬 투문 전지'. 평가액이 1억6000만원에 달한다.(사진: 우정사업본부)
우리나라 우표 중에서 가장 비싼 1억6000만 원짜리 우표가 일반에 공개된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는 28일부터 오는 8월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1 대한민국 우표전시회'를 열고, 지난 1955년에 발행된 국내 최고가 우표 '산업도안 보통우표20환 물결무늬 투문 전지(1억6000만원)' 등 각종 우표 수백 점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3회째를 맞는 이번 우표전시회는 '우표로 만나는 지구촌 문화'를 주제로 세계문화와 역사를 체험을 할 수 있는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한국우표 진품명품관에서는 우리나라 우표 중 가장 비싼 '산업도안 보통우표20환 물결무늬 투문 전지'의 실물을 볼 수 있다. 이 우표는 1955년에 발행돼 완전한 전지형태로 남아있는 유일한 우표로 평가액이 무려 1억6000만원에 이른다.

또 1884년 발행된 우리나라 최초 우표인 문위우표 전지와 문위우표가 발행되는 첫날 날짜 도장을 찍은 초일봉투도 전시된다. 문위우표는 갑신정변으로 20여 일만 사용됐고, 27장만 발견돼 평가액이 1억 원에 달한다.

특히 우리나라의 근·현대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역대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도 전시돼 관람객의 눈길을 끌 전망이다. 이승만 대통령부터 이명박 대통령까지 역대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기념하기 위해 오는 8월3일 발행 예정인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기념우표'도 전시돼 개최지 선정의 환희를 되새긴다.

우표작품 전시관에서는 우수 우표작품 145작품 450여 틀이 전시된다. 최우수상인 대통령상은 우편 사 부문에 출품한 오병윤(고전과 현대우취회)씨의 ‘대조선 개항기의 외국우편’이 차지했다.

지구촌 우표문화관에서는 대표적 문화 전파 매체인 우표를 통해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와 생활을 체험할 수 있는 우표와 편지가 전시된다. 대륙별 특색 있는 문화와 외국의 집배원도 만나 볼 수 있고 전 세계의 대륙을 돌아다니는 미니어처 우편열차는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인기가 높을 것을 보인다.

이밖에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우표 만들기 체험과 보물찾기, 퀴즈풀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명룡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전시회는 희귀한 우표 뿐 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우표문화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전시작품 감상과 체험행사 등을 통해 우표문화를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