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진 때문에… 상반기 日 '뱃길 관광객' 급감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3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 대지진 영향으로 상반기 여객선을 이용한 관광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감소했다.

3일 국토해양부는 상반기 국제여객선을 이용한 내외국인 관광객 수가 119만1000명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6%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 대지진 발생 여파 때문으로 한-일 항로에서 여행객이 26.4% 급감했다.

특히 부산-대마도항로는 지진 이후 2개월간 장기휴항 및 감편운항 등으로 인해 64.2%가 줄었다. 그러나 지난달 25일부터 지진 이전 수준의 정상운항체제로 회복해 운항하며 휴가철 여행객의 불편은 없을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한-중 항로 여행객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 특히 중국인 여행객 수가 35.9% 급증했다. 일본 대지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화물의 경우에는 한-일 항로의 화물감소에도 불구하고 한-중간 화물증가에 힘입어 전체적으로 3.6% 증가했다.

한-중 항로는 양국간 교역량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한 반면 지진 이후 일부 항로 운항 중단과 감편 운항으로 한-일 항로의 화물수송은 18.4% 감소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상반기 침체됐던 여행수요가 회복세에 접어들고 하반기 연휴 등 관광수요 증대가 기대돼 국제여객선을 통한 여객 및 화물 수송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2300선 복귀…실적 선방 '삼성전자' 3%↑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