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증시폭락, 코스피 최소1900대로 빠진다"-유진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5 0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병문 유진투자증권 센터장

전날 미국 증시가 패닉 분위기 속에 폭락한 가운데 코스피 2000선 사수를 장담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 다우지수 마감가는 전날대비 512.76포인트(4.31%) 추락한 1만1383.68을, 나스닥지수는 136.68포인트(5.08%) 떨어진 2556.39로, S&P500지수는 60.27포인트(4.78%) 미끄러진 1200.07로 마감했다. 이날 마감가는 일중 저점 근처다.

종기기준 다우지수 낙폭은 2008년 12월 1일 680포인트 급락후 최대다.

5일 조병문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오늘, 그리고 다음주까지 코스피가 크게 밀릴 것"이라며 "최소 1900대까지 간다고 봐야 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미국 경제 레버리지를 가장 많이 받는 나라가 한국과 대만 등으로, 이번 미국 경제 악화 영향을 바로 받을 수밖에 없는 한국 주식을 투자자들이 대거 내다 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증시 폭락 원인에 대해 조 센터장은 "미국이 경기를 부양할 수 있는 카드는 크게 재정 정책과 통화정책인데 두 카드 모두 이제 쓸 수 없게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채한도 증액 협상을 통해 민주당보다는 공화당이 내놓은 안이 채택되면서 재정 긴축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미국 정부가 더이상 돈을 풀래야 풀 수 없다"면서 "여기에다 양적완화도 종료돼 경기 부양을 시킬 수 있는 카드가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