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월에 가장 조심해야 할 질병? 외이염 1위

머니투데이
  • 최은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심평원, 외이염·독액성 동물 중독·농가진 심사결정자료 분석

본격적인 휴가가 집중되는 8월, 귀에 염증이 생기거나 뱀에 물리고, 피부가 세균에 감염돼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4년간(2006~2010년) '외이염', '독액성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중독', '농가진'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모두 가장 더운 기간인 7~9월, 특히 8월에 진료인원이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바깥 귀가 세균에 감염되는 외이염의 8월 진료인원은 26만명으로, 월평균 진료인원인 16만명 보다 약 10만명 이상 많았다. 뱀이나 해파리 등 독액성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중독의 8월 진료인원은 1만7159명으로, 월평균 진료인원 5800명의 약 3배로 나타났다.

피부에 발생하는 얕은 화농성감염인 '농가진'의 8월 진료인원은 5만9564명으로, 월평균 진료인원인 2만7238명의 약 2배였다.

각 질환을 성별·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외이염은 전 연령이 비교적 고른 분포를 보이며 여성에게 많이 나타났다. 독액성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중독은 30~50대의 중년 남성에서 많았고, 농가진은 0~9세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외이염은 잦은 수영과 아열대성 습한 기후, 잦은 이어폰 사용 등이 원인이 돼 생긴다. 특히 여름에는 휴가철에 바다 또는 계곡 등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 외이염 환자가 증가한다.

독액성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중독이 이 시기 잦은 이유는 여름에 뱀, 해파리 등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기 때문이다. 반팔, 반바지 등의 복장으로 팔과 다리 같은 신체부위가 쉽게 노출되는 것도 이유다.

농가진 역시 여름철 고온다습한 날씨로 피부질환을 일으키는 곰팡이나 세균이 쉽게 번식하며 이 시기 많이 나타난다.

황재택 심평원 상근심사위원은 "외이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귀를 과하게 후비거나 파지 않고 수영할 때는 귀마개를 착용해야 한다"며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는 귀를 아래쪽으로 향하게 한 후 제자리뛰기를 하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헤어드라이기로 귀에 찬바람을 불어 넣어 말려주는 것도 좋다.

독액성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시야 확보가 어려운 깊은 바다 속이나 풀숲에 들어갈 때는 신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농가진은 항상 피부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방식으로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사람이 많은 곳에서 쉽게 전염될 수 있는 세균들이 많은 만큼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몸을 청결히 하는 습관을 갖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