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갑자기 발해만 선박 통행금지, 핵잠수함 사고?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5 13: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항모 시험진수 임박 등 해설 분분

중국 당국이 4일 발해만(渤海灣, 보하이완) 지역에 8시간 동안 군사임무 수행을 위한 선박 항행금지령을 내린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선박 통행금지 이유는 명확히 제시되지 않았으나 항공모함 시험진수나 핵잠수함 사고 등에 따른 것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제로만보(齊魯晩報)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해사국이 이날 자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발해해역에 대한 통행금지 경고령을 발표했다고 5일 보도했다.

랴오닝성 해사국이 내린 `랴오닝 항행경고 0085'는 인접수역에서의 군사임무 수행을 위해 보하이와 보하이해협에 대해 8월4일 오전8시부터 오후 4시까지 통행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통고가 나오자 일부에선 다롄(大連) 조선소에서 막바지 개조작업 중인 중국의 첫 항공모함 `바랴그'호의 시험진수를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시됐다.

그러나 통행금지 시간이 끝날 때까지 바랴그호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으며 시험 진수를 위한 별다른 움직임도 눈에 띄지 않았다.

바랴그호가 움직이지 않았더라도 다롄에 인접한 보하이만에 대한 통행금지령은 항모 시험진수를 위한 여러 가지 사전 준비 작업의 일환으로 평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통행금지령은 바랴그호의 시험 진수가 임박했다는 보여주는 신호라는 해석이 여전히 제시되고 있다.

이와는 달리 이번 통행금지령을 소문으로만 나돌고 있는 중국 핵 잠수함 사고설과 관련해 해석하는 시각도 제시되고 있다.

중국이 보하이만과 보하이 해협에 대해 상당시간 통행금지령을 내린 것은 중국 핵 잠수함 사고설이 소문이 아니라 사실이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면서 핵 잠수함 사고처리를 위해 선박통행을 금지한 것이라는 풀이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국어 사이트 보쉰닷컴은 지난달 29일 다롄항에 정박해 있는 중국 해군 핵잠수함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보도했으며 이후 중국의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핵잠수함 사고설이 돌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한국정부의 핵 잠수함 사고설 확인요청에 대해 "아는 바 없다"는 답변을 보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