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 신용등급 강등 큰 영향 없을 것"(상보)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84
  • 2011.08.06 12: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美 신용등급 강등, 일주일내 다시 안정 찾을 것"

스탠다드앤푸어스(S&P)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하향조정한데 대해 정부는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더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미 국채 투매 등 당장 큰 영향을 나타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획재정부 고위 관계자는 6일 "일단 금융시장에 좋지 않은 뉴스임에는 분명하지만 시장 반응이 중요하기 때문에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도 "S&P의 미 신용등급 하향 조정은 어느 정도 예고됐던 일"이라며 "미국 자체가 신용등급이 아직 'AA+' 이고 스위스, 일본 등 다른 국가의 재정문제도 별반 다르지 않은 상황을 감안할 때 미 국채의 투매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었지만 지난주 금융시장의 불안 등도 있고 해 어떤 영향을 나타날지는 면밀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정부의 이런 시각은 미국의 신용등급이 떨어지더라도 풍부한 유동성이 달리 선택할 안전자산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또 S&P 이외의 다른 3대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와 피치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인 'AAA'로 유지하고 있는 점도 '후폭풍'의 충격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에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조정실장은 "당장 다음 주 초부터 주가 하락 등 국내 금융시장이 출렁일 것"이라며 특히 "미 신용등급 강등은 미 국채를 상당량 보유하고 있는 한국 신용등급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김 실장은 "우리 경제가 미국 뿐 아니라 주요국 어디라도 충격이 발생하면 곧바로 영향을 받을 만큼 대외 충격에 취약하기 때문"이라며 "1주일 이내에 금융시장이 다시 안정을 찾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최근까지의 상황을 감안해 종합적인 상황 점검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7일 오후 4시 임종룡 1차관 주재로 재정부, 금융위, 한은, 금감원 4개 기관이 참여하는 경제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재정부는 전날 금융시장의 패닉과 관련, 긴급 점검회의를 열어 한국의 경기흐름, 재정건전성, 외환보유액 등을 감안할 때 금융시장이 지나치게 불안해 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