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빚낸 투자자 투매?" 高신용종목 줄 급락

머니투데이
  • 정영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67
  • 2011.08.08 14: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대현 차트
시장이 닷새째 폭락새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빚을 내서 주식을 산 투자자들의 비중이 높은 종목들이 잇따라 급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8일 오후 2시5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여성의류 전문업체 대현 (2,235원 상승35 1.6%)은 전날보다 375원(14.4%) 하락한 2225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현의 신용잔고비율은 7.94%로 코스피 상장 종목 가운데 가장 높다.

전력기기업체 광명전기 (2,390원 상승115 5.0%)도 11.4% 하락한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고, 성문전자 (1,880원 상승30 1.6%)는 12.8% 빠진 수준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우신시스템 (5,170원 상승220 4.4%)디피씨 (11,550원 상승50 0.4%)는 각각 3.7%와 12.4% 하락한 상태다.

광명전기와 성문전자는 신용잔고비율이 각각 7.78%와 7.71%로 코스피 시장에서 신용잔고 상위에 랭크되고 있다. 우신시스템과 디피씨 역시 신용잔고가 7% 이상으로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1만원을 가진 투자자가 1만원을 신용으로 대출받아 주식투자에 나설 경우 주가 하락률이 10%이면 손실률은 20%에 달하는 특징이 있다. 급락장이 형성되거나 하락장이 장기화될경우 투매성 물량으로 나오기도 한다.

코스닥 시장도 마찬가지다. 특수차량 전문기업 오텍 (13,400원 상승400 3.1%)은 14.7% 빠진 가격에 거래되고 있고, 의료기기 전문업체 뷰웍스 (31,900원 상승1150 3.7%)는 6.3% 하락한 상태다. 조아제약 (4,530원 상승20 0.4%)엘오티베큠 (17,000원 상승250 1.5%)도 각각 9.7%와 12.7% 빠진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오텍과 뷰웍스는 신용잔고비율이 각각 11.39%와 11.17%로 코스닥 시장 상장 종목 가운데 가장 높은 상태다. 조아제약과 엘오티베큠도 신용잔고비율이 각각 8.95%와 8.58%에 달할 정도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신용잔고가 높은 종목은 투자금의 레버리지가 높아 지수 하락에 비해 손실률이 크게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며 "빚을 내 주식을 샀던 투자자들이 지수하락을 이기지 목하고 매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