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롯데 황재균 “가을야구 위해 친정팀도 어쩔 수 없어...”

머니투데이
  • 윤희성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2 10: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재균 선수가 멋진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롯데 자인언츠 구단
황재균 선수가 멋진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롯데 자인언츠 구단
넥센 히어로즈에서 이적한 롯데 자이언츠 황재균이 친정팀을 상대로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 했다.

롯데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경기에서 5-3으로 역전승 했다.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친정팀을 상대한 황재균은 동점 2점 홈런과 넥센의 추격의지를 꺾는 득점을 올리면서 승리를 견인했다.

롯데 선발투수 장원준은 2회 송지만에게 홈런을 내주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강정호에게 볼넷, 허도환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주며 위기를 초래했다. 김민우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3점을 내주었다.

넥센에 끌려가던 경기는 4회 강민호의 솔로 홈런과 황재균의 2점포로 이내 동점이 되었다. 황재균의 홈런은 비디오 판독까지 갔지만 결국 인정됐다.

팽팽했던 경기는 8회 김주찬의 빗맞은 타구로 깨졌다. 김주찬의 평범한 땅볼은 넥센 1루수 박병호에게 굴러갔고 타구를 잡은 박병호는 비어있는 1루에 송구하지 못했다. 김주찬의 내야안타는 3루 주자 조성환을 불러들이면서 결승타점이 되었다.

1루수 앞 땅볼 타구는 베이스 앞일 경우 2루수가 뒤일 경우 투수가 1루 베이스를 커버한다. 넥센의 보이지 않는 수비 실책이 경기 균형을 깨트렸다.

8회 이어지는 찬스에 손아섭이 희생플라이로 3루에 있던 황재균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타구가 멀리 나가지 못해 홈에서 태그업하는 황재균과 승부해 볼 만 했다. 하지만 넥센 중견수 유한준의 송구가 마운드에 맞으면서 속도가 느려져 득점을 올렸다.

황재균은 이날 동점 홈럼과 결정적 득점을 올리면서 친정팀 넥센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광주에서 벌어진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3-2로 LG가 패하면서 5위 LG와 4위 롯데의 승차는 2.5경기로 벌어졌다.

잠실에서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를 3-1로 대구에서 한화 이글스가 삼성 라이온즈를 4-2로 잡으면서 하위권 팀인 두산과 한화가 마음 바쁜 선두그룹 팀들의 발목을 잡았다.

☞태그업(Tag up) : 타자의 타구가 플라이볼(Fly Ball)일 때, 주자가 베이스를 밟은 상태에 있다 수비 팀이 그 플라이공을 잡는 순간, 다음 베이스를 향해 달려가는 동작을 말한다. 리터치(Retouch) 또는 터치업(Touch Up)이라고도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