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창업기부' 선순환 그루폰·구글처럼… '청년기업' 씨앗 뿌리고

머니투데이
  • 기업가정신재단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79
  • 2011.08.16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8만원 세대를 88억원 세대로]

창업기부는 청년위한 '기회' 기부…
수익금 나누고 일자리 창출 대한민국 미래 밝힐 '건강한 순환'


한평생 죽을 고생해 모아 내놓은 장학금
물론 아름다운 기부입니다

  1914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나 39세에 남편과 사별하고서부터 김밥 행상으로 자식을 키워왔던 고(故) 이복순 할머니. 백원짜리 동전 한 개에도 벌벌 떨면서 거의 평생을 검정 고무신과 검정 통바지 차림으로 살아왔습니다. 할머니는 그렇게 억척스럽게 모은 50억원의 부동산과 1억원의 현금을 1990년 충남대에 다 기부했습니다. “재물은 만인이 공유할 때 비로소 빛이 난다”고 하면서 말입니다. 할머니는 그로부터 2년 뒤 세상을 떠났지만, 할머니가 남긴 돈은 지금까지 250여명 청년들의 장학금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손바닥이 저리고, 다리에 쥐가 나도록 고단한 삶이었기에 할머니의 기부는 더 숭고했고, 더 가슴 저미었고, 더 아름다웠습니다. 할머니는 척박했던 한국 기부문화에 이정표였습니다. 폐지를 줍고 떡볶이를 팔아 모은 돈을 기부하는 분들이 줄을 이었고, 기업을 일궈 성공한 분들의 기부도 이어졌습니다. 할머니에 대한 얘기가 지난해부터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게 된 건 늦었지만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 모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너무나 소중한 그 기부정신이 더 많은 청년들에게 확대재생산 되는 방법이 없을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피눈물나는 소중한 돈이기에 백배,

                                                    천배 더 커져서 돌아와야 합니다


기부의 가치가 백배 천배 더 커지는 것
바로 창업기부입니다

  한국은 너무나 가난한 시절을 겪었고 그러다 순식간에 일어섰기 때문에 번 돈을 잘 쓰는 방법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보지 못했습니다. 이복순 할머니처럼 뜻 있는 분들의 기부는 주로 불우이웃을 돕기 위해, 대학생들에게 건물을 지어주고 장학금을 주기위해 쓰여졌습니다. 물론 어두운 곳을 밝게 비추고, 힘든 곳에 힘을 주는 아름다운 기부입니다.
  그러나 너무나 아깝고 소중한 돈이기 때문에 아름답게도 쓰여져야 하겠지만, 한 차원 더 높게 생산적으로도 쓰여져야 합니다. 피눈물 흘리며 모은 돈이기에 어려운 이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데도 쓰여야겠지만, 백배 천배 더 커지며 창조적으로 확대 재생산되기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창업기부입니다. 창업기부는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창업의 종자돈을 기부하는 것입니다.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벤처창업에 도전할 기회를 제공하고, 사업실패에 따른 인생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청춘을 도전해볼 수 있는 자신감을 만들어주자는 취지입니다. 이들이 성공해서 수익을 실현한다면 그 수익의 일부는 또다시 수많은 청년들의 창업자금으로 쓰이게 됩니다.
  자선과 장학금 기부가 아름다운 기부라면 창업기부는 생산적인 기부입니다. 자선과 장학금이 거름이라면 창업기부는 씨앗입니다. 한 개의 씨앗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 수많은 씨앗을 또다시 만들 듯, 창업기부는 청년창업을 통해 백명 천명의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고, 다시 또 수많은 청년기업을 잉태합니다.
                                            백명의 청년에게 장학금을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천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창업기부' 선순환 그루폰·구글처럼… '청년기업' 씨앗 뿌리고
창업기부는 청년실업과 빈부격차 등
많은 사회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습니다

  청년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해도 일자리가 없어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어깨는 축 처지고 절망감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기성세대는 이들을 취업으로만 내몰고 있습니다. 더 이상 일자리가 생기기 어려운 구조인데도 취업용 스펙쌓기로만 내몰고 있습니다. 실업자의 길, 실패자의 길로 향하는 죽음의 터널로 밀어넣고 있는 것입니다.
  되풀이 되면 그것도 익숙해지는 법. 대한민국 청년들은 이제 실업과 실패가 모두 자신의 탓인 것처럼 스스로를 세뇌하고 있습니다. 무서운 일입니다. 실패를 내면화해 버린 88만원 세대는 미래도 88만원 세대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들이 30대가 되고, 40대가 되고, 50대가 된다면 대한민국 그 어떤 세대보다 빈부격차에 시달리고, 노후는 더 불안한 세대가 될 지 모릅니다.
  워렌 버핏은 “내 자식들은 엄청나게 유리한 출발을 했다. 이제 기부를 통해 경기장을 더 평평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부모가 가진 정도에 따라서가 아니라 청년들이 스스로의 능력으로 평가 받을 수 있게 하려면 이들에게 창업의 기회를 제공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청년들의 꿈이 더 쪼그라들기 전에 도전의 기회를 제공해야 합니다. 이것이 청년들도 살고, 대한민국도 살 수 있는 방법입니다.
                                          창업기부는 청년들에게 기회를 기부하는 것입니다

                                              대한민국 미래까지 생각하는 기부입니다


창업기부는 청년창업의 씨앗입니다
청년창업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먹여 살립니다

  대한민국이 소득 2만달러를 넘어 선진국에 진입하려면 근면성실한 국가를 넘어 창조혁신적인 국가가 되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한편에서는 대기업이 글로벌시장에서 대한민국의 가치를 드높이고, 다른 한편에서는 작지만 보석 같은 수많은 기업들이 활개를 치는 경제생태계로 바뀌어야 합니다. 세상의 어떤 생태계도 먹이사슬 상부구조만 비대하면 발전이 없습니다. 다윈이 진화론을 얘기했을 때의 핵심은 ‘강자가 사회발전을 이룬다’는 적자생존(the survival the fittest)이 아니었습니다. ‘모든 변화는 적합한 유전인자가 서로 영향을 미치면서 끊임없이 진화하는 과정’이라는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이었습니다. 대기업과 청년벤처가 경험과 혁신을 서로 보완하며 소용돌이 칠 때, 그래서 모두가 상생하는 건강한 생태계가 만들어질 때 비로소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해 가속페달을 밟을 것입니다.
  혁신에 성공하는 나라들을 보면 청년벤처의 역할이 커지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와 스티브 잡스는 20대에 차고에서 창업했고,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 기업으로 불리는 페이스북과 그루폰 등은 직원들의 평균연령이 현재 20대 중반입니다. 하지만 한국의 청년들은 30살이 다 돼서야 사회 첫발을 내딛고 있습니다. 한창 도전해야 할 20대에 스펙만 쌓다가 남의 나라 청년들이 이미 기업을 만들어 경영하고 있을 나이에 사회에 진출합니다. 대한민국 청년들의 도전시기를 앞당겨 주십시오. 이들이 대한민국 혁신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씨앗을 뿌려주십시오.
                                              김밥 팔아 모은 소중한 돈, 구글 페이스북 같은

                                             청년기업을 만드는 씨앗이 됐으면 합니다


귀신고래가 왜 바다의 영물인지 아십니까
새끼를 업고 키우기 때문입니다

  귀신고래는 해안 바위 사이에 머리를 세우고 있다가 사람이 다가가면 귀신같이 사라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도 새겨져 있을 정도로 우리 민족과는 친근한 고래입니다. 귀신고래는 늘 새끼를 데리고 다니고, 등에 업고 다닐 만큼 자식사랑이 유별합니다. 선사시대 사람들이 반구대 암각화에 새긴 그림도 새끼를 등에 업고 있는 귀신고래의 모습입니다. 미국에서는 제 새끼를 잡아간 포경선을 향해 목숨을 걸고 공격한다고 해서 ‘Devil-Fish(악마의 물고기)’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지금 20대만큼 불행한 세대도 없습니다. 고용 없는 성장의 척박함과 ‘살아 남아야 한다’는 생존경쟁의 트라우마를 죄다 짊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먹고 사는 게 이들에게는 꿈과 도전이 돼버렸습니다. 더 진취적인 것이 아니라 더 안정적인 것이 도전이 돼버렸습니다. 이렇게 가다가는 대한민국 전체가 날카로운 작살과 그물에 포획될 수밖에 없습니다. 청년들이 이대로 죽어간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의 기성세대가 귀신고래가 돼서 이들을 지켜줘야 합니다. 사랑해줘야 합니다. “실패해도 괜찮다”고 등을 두드려줘야 합니다. 꿈과 도전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합니다.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에 투자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불행한 청년세대

                                     우리는 그들에게 길을 만들어줄 의무가 있습니다

<문의; 기업가정신재단 사무국 (02)724-0912, efkorea@efkorea.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