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스공사 LNG 564만톤 도입계약····국내 소비 17%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국가별 LNG 도입현황(자료: 지식경제부)
↑ 국가별 LNG 도입현황(자료: 지식경제부)
한국가스공사 (36,850원 상승850 2.4%)가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들과 매년 564만 톤의 액화 천연가스(LNG)를 들여오는 계약을 체결한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 계약으로 국내 연간 LNG소비량 17%에 해당한다.

지식경제부는 가스공사가 천연가스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네덜란드 쉘(Shell)을 비롯해 프랑스 토탈(Total) 등으로부터 연 564만 톤 규모의 LNG를 도입하는 계약을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가스공사의 천연가스 도입 계약은 '도시가스사업법 제10조 5항'에 의거, 지경부 장관 승인 사항이다.

공사는 오는 2013년부터 2035년(최대 2038년)까지 쉘이 호주 프리루드 가스전에서 생산하는 LNG 364만 톤(연간)을 들여올 계획이다. 또 2014년부터 2031년까지 토탈이 호주 익시스 가스전과 나이지리아 등에서 생산하는 200만 톤(연간)의 LNG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 3월 일본 지진 발생 이후 에너지 수급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이뤄져 의미가 크다. 특히 오는 2013∼2015년 사이에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에서 들여오는 연 470만 톤의 LNG 장기 계약이 종료될 예정인데, 이를 대체할 전망이다.

쉘과 토탈은 세계 각지에 가스전을 보유한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이번 계약을 체결한 호주 가스전에서 비상사태 발생 시에도 다른 국가 가스전으로부터 안정적으로 물량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총 90조원 규모인 이번 계약은 지난달 일본이 체결한 호주산 LNG 장기 계약보다 연간 1억1000만 달러(약 1100억 원)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쉘의 프리루드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 해상 부유식 LNG(Floating LNG) 프로젝트로, 핵심 장치인 부유식 플랜트(LNG-FPSO)를 삼성중공업이 직접 제작하는 등 우리나라 주도의 프로젝트란 특징이 있다. LNG-FPSO(Floating L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 Vessels)는 천연가스 생산과 액화, 저장 기능을 복합적으로 갖춘 선박이다. 1기당 40~50억 달러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진행으로 추가 LNG-FPSO 수주로 이어질 경우 국내 조선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김용래 지경부 가스산업과 과장은 "가스공사가 오는 9월 계약을 체결할 예정인데 LNG 시황에 따라 도입량을 유연하게 조정하는 권리를 확보했다"며 "중장기 LNG 도입계약이 가지는 여러 문제를 완화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