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앞이 북적인 이유는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17: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앞이 북적였다. 보수단체의 기자회견으로 경찰력이 증강 배치되고 골목이 가로 막히는 등 혼잡을 빚었다.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소속 150여명은 17일 오후3시쯤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전 전 대통령이 직접 광주 민주화운동, 평화의 댐 등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사회좌경화'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전 전 대통령이 '평화의 댐'을 건설할 당시 온갖 욕설을 들었지만 그 댐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큰 일을 당했을 것"이라며 "그 댐에 김대중의 이름만 크게 설치돼 있다. 전두환의 업적을 김대중이 가로챈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남한에 전해진 역사는 모두 북한이 쓴 역사"라고 전 전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전후로 경찰력은 크게 늘어났다. 경찰력이 갑자기 늘어나면서 전 전대통령 사저 앞길에 대한 출입 통제가 강화되자 일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도 높았다.

한 네티즌은 "골목길도 마음대로 오가지 못하게 막는 이유가 뭔가"라며 "시민들의 통행 불편을 감수하면서 지킬 만큼 가치 있는 일인가"라고 의견을 전했다.

최근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김재균 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9만원이 전재산'인 전 전 대통령의 경호를 위해 국고에서 지원되는 금액은 8억 5193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 대통령 경호에는 평균 97명이 항시 대기하고, 현직 경찰관 11명이 수행 경호를 맡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저 경비를 위해서는 5개의 초소에 6명의 전의경이 항상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8개월 오르면 꺾였다…"美 훈풍에도 상승 베팅은 찝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