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계백 오세훈' 위해 당력 모아야"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2011.08.22 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나경원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22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연계한 것과 관련, "처자식을 베어 버리고 전장으로 나간 계백 장군처럼 시장직을 건 만큼 우리도 당력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주민투표법상 각종 제한도 있었고 당내 이견도 있었던 게 사실이지만 이제 당력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주민투표는 애당초 무상급식에 한정된 게 아니라 사실상 '복지 포퓰리즘'에 대한 주민투표이자 보수의 가치에 대한 주민투표였다"며 "이제 더 이상 오 시장이 시장직을 건 것에 대해 왈가왈부 하지 말고 모두 한 마음으로 당력을 모으자"고 제시했다.

그는 "오 시장이 사선에서 배수진을 친 만큼 뒤로 물러설 순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투표거부운동으로 주민투표율 33.3%가 되지 않으면 민주주의 왜곡, 서울시민의 민주적 권리에 대한 찬탈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투표율 33.3% 미만이면 투표함을 개봉하지 않도록 한 현행 '주민투표법' 조항과 관련, "전국 단위 투표율도 50% 내외이며 재보선 투표율도 30% 정도 아니냐"며 "그런 점을 고려하면 주민투표 개함 기준인 투표율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