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파수 경매가 7천억 돌파..."이제부터 본선이다"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3 18: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파수 경매가 5일째 지리하게 이어지면서 1.8기가헤르츠(㎓) 주파수 경매가격이 7000억원을 돌파했다.

23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주파수 경매결과, 1.8㎓ 대역의 경매가격은 7327억원까지 올랐다.

최저경쟁가격 4455억원에서 출발한 경매 가격은 △17일 4921억원 △18일 5437억원 △19일 6005억원 △22일 6633억원 등으로 상승했다.

현재 업계에서 마지노선으로 잡고 있는 가격은 7000억~8000억원선이지만, 1조원 가량 올라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업계에서는 6일째 주파수 경매가 속개되는 24일부터는 KT와 SK텔레콤 모두 신중한 배팅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