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분식점, 학원가보다는 주택밀집지역이 더 좋아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6 1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2011 프랜차이즈 Fall ] 아딸

850개의 국내 매장과 중국 1호점을 운영 중인 분식 프랜차이즈 ‘아딸(아버지튀김 딸떡볶이)’도 프랜차이즈 서울 박람회에 참가, 다양한 창업 정보를 제공하고 무료 시식회 등의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분식은 학교 앞에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려야 한다. 학원가는 주택밀집지역과 겹쳐있지 않은 이상 객 단가가 낮은 경우가 대부분.
분식점, 학원가보다는 주택밀집지역이 더 좋아

객단가가 낮다는 것은, 손님은 많으나 그에 비해 매출액이 적은 비효율적인 상황이 발생한다는 의미이다.

현재 아딸(www.addal.co.kr)의 주 매출은 객 단가가 높은 가족단위 혹은 직장단위 고객의 포장매출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대단지 아파트 상가나 주택밀집지역이 적합한 상권이라고 볼 수 있다.

또 아딸을 하기에 좋은 상권은 파리바게트 혹은 뚜레쥬르의 상권과 유사하다.

제과점 역시 주요 품목이 아딸과 같은 ‘간식’이며, 주 매출이 포장매출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창업비용은 실평수 8평부터 오픈이 가능하며, 창업비용은 점포의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33㎡(10평)기준으로 약 6,000만원 정도(점포 임대료 제외)가 소요되고 있다.
분식점, 학원가보다는 주택밀집지역이 더 좋아

이런 아딸의 창업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박람회를 통해 상담받을수 있다.




☞ 머니MnB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휴문의 ; 01087942276@mt.co.kr
머니투데이 머니위크 MnB센터 _ 프랜차이즈 유통 창업 가맹 체인 B2C 사업의 길잡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출범 앞둔 LG마그나, 애플카 협력설에 힘실리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