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화호 조력발전소 녹색발전 기념식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화호 조력발전소 녹색발전 기념식
연간 인구 50만 도시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세계최대 규모 '시화호 조력발전소'의 발전 기념식이 열렸다.

국토해양부와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29일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시화방조제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시화호 조력발전소' 녹색발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장광근 국토해양위원장,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 정·관계 인사와 지역주민 등 1200여명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시화호 조력발전소 사업은 1996년 시화호를 이용한 조력발전 가능성 검토를 시작으로 2004년 12월 공사착공 이후 7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올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지난 3일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을 목적으로 시험운전을 완료한 발전기를 대상으로 발전을 시작했다.

시화호 조력발전소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시도한 사업이다. 시공경험이 전무한 상태에서 최대 9m에 이르는 조수간만의 차와 해수면 아래 26m 암반까지 굴착해야 하는 등 여러 악조건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건설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

시설용량은 25만4000킬로와트(㎾)로 프랑스의 랑스 조력발전소(24만㎾)를 제친 세계 최대 규모다. 연간 발전량은 소양강댐 보다 1.6배 많은 5억5200만㎾h로 인구 50만 도시의 가정에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발전소가 완공되면 연간 약 942억원의 유류 수입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31만500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에 따른 66억원을 절감하는 등 국가에너지 자급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3년에는 조력문화관도 완공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시화호 조력발전소가 세계 최대 무공해 해양에너지 개발 사업으로 세계적 이슈인 저탄소 녹색성장을 선도하고 대규모 해수유통을 통해 시화호 수질도 개선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