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허리케인 아이린에 230만명 대피령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25
  • 2011.08.27 1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허리케인 아이린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동부지역에 접근하면서 뉴욕주 등 6개주 약 230만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허리케인 아이린이 '역사적인 규모'라며 경계를 호소했다.

미 북동부 지역이 대형 허리케인의 직접적인 영향권 아래 놓인 것은 약 20년 만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아이린은 이날 미 동부시간 오후 8시 현재 노스캐롤라이나 케이프 해터라스로부터 남남서쪽 약 380킬로미터 해상에 위치해 있다.

최대 풍속은 초속 약 45미터이며 세력은 5단계의 상위 4번째인 '카테고리2'다. 현재 북동쪽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27일 노스캐롤라이나주에 도착한 후 28일까지 뉴욕주 등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시에서는 사상 최초로 약 30만명에 대해 대피령이 발령됐고 지하철 등의 대중교통 운행도 27일 정오부터 강제 정지된다. 이 조치 역시 사상 처음이다.

아울러 미국 동부지역에서는 27일부터 항공기 약 7000편의 운항이 취소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