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육상]대회 사흘째, 어떤 스타 나오나

머니투데이
  • 박재원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달구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여자 7종 경기 첫 번째 100m 허들 경기를 시작으로 대회 사흘째 일정이 진행된다.

한국 대표팀 선수단에서는 이승윤과 손경미가 각각 남녀 400m 허들 1라운드에 출전한다.

오후에는 이번 대회 빅 이벤트 중 하나로 손꼽히는 남자 110m허들과 여자 100m 준결승과 결승전이 차례로 펼쳐질 예정이다.

남자 110m 허들에서는 세계기록 1-3위를 달리는 다이론 로블레스(12초87·쿠바)와 류시앙(12초88·중국), 데이비드 올리버(12초89·미국)가 대결한다.

먼저 1조에 나선 류시앙은 13초20으로 이들 중 가장 좋은 기록을 올렸고 3조에 나선 올리버도 13초27을 기록하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로블레스는 4조로 출전해 13초42로 조 2위에 이름을 올리며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들의 세계 기록을 보면 세 선수는 100분의 1초 밖에 차이가 나지 않을 만큼 박빙의 실력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대회 가장 기대되는 대결 중 하나로 꼽힌다.

오후 7시 류시앙과 로블레스는 준결승 1조, 올리버는 2조에 편성되 결승행 티켓을 놓고 레이스를 펼친다. 결승전은 오후 9시25분에 열릴 계획이다.

한편 카멜리타 지터, 셸리 앤 프레이저(이상 미국)와 베로니카 캠벨 브라운(자메이카)의 자존심 대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여자 100m 경기는 오후 7시30분과 9시45분에 각각 준결승과 결승전이 열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