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8㎓ 품에 안은 SKT...자존심 지켰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81
  • 2011.08.29 1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SKT 1조 승부에 포기...낙찰가 9950억, LTE 대역 확보 vs 과도비용 논란

MTIR sponsor

SK텔레콤 (52,800원 ▲800 +1.54%)이 1.8㎓ 주파수를 놓고 벌인 한판 전쟁에서 승리했다. 롱텀에볼루션(LTE)용 주파수 확보에 성공했지만 당장 쓰지도 않을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과도한 비용을 치룬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주파수 경매 결과, SK텔레콤이 1.8㎓ 대역 주파수에 대한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낙찰가격은 9950억원으로 최저경쟁가격 4455억원보다 5495억원 높다.

이날 KT는 보도자료를 통해 1.8㎓에 대한 추가적인 입찰을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LTE용 주파수로 총 50메가헤르츠(㎒) 폭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1.8㎓대역은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업자가 LTE용으로 쓰고 있는 대역인 만큼 향후 활용도가 높다.

게다가 앞으로 다양한 주파수 대역을 하나의 주파수처럼 쓸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면 가능한 많은 주파수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에 할당하는 주파수 중 1.8㎓ 대역은 할당폭이 20㎒이나 800㎒ 대역은 10㎒폭에 불과하다.

하지만 무엇보다 SK텔레콤이 1.8㎓대역을 확보하면서 얻은 것은 경쟁사인 KT를 견제하는데 성공했다는 점이다.

SK텔레콤이 1.8㎓ 대역을 확보함에 따라 1.8㎓ 대역은 3개사가 20㎒폭씩 나눠 갖게 됐다. KT가 이번 경매에서 이겼다면 40㎒에 달하는 광대역폭을 확보해 LTE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된다.

SK텔레콤은 많은 주파수를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시행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KT가 단일 주파수 대역에서 많은 주파수를 보유했을 때의 경쟁력을 누구보다 잘 안다. 이런 상황에서 KT한테 광대역폭을 허용하지 않은 것만으로 이번 주파수 경매에서 성공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이번에 확보한 1.8㎓ 대역을 당장 활용할 수 없다는 점이 SK텔레콤으로서는 고민이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부터 800㎒ 대역에서 LTE 상용화했다. SK텔레콤은 2012년 LTE 서비스지역을 23개시로 확장하고 2013년에는 82개시로 넓힌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LTE 가입자가 급격히 늘지 않는 이상 1.8㎓ 대역까지 LTE를 구축할 이유가 없다.

그렇다고 SK텔레콤이 1.8㎓ 대역에 어떤 투자도 하지 않을 수도 없다. 방통위가 주파수 할당시 망구축 의무를 할당조건으로 부여해서다. 할당조건에 따라 SK텔레콤은 3년이내에 6000국 이상의 기지국을 구축해야 하고 5년내에는 1만2000국 이상의 기지국을 구축해야 한다.

SK텔레콤이 그동안 1.8㎓ 대역에서 네트워크를 운영한 경험이 없는 점도 부담이다. 1.8㎓ 대역에서의 망 구축비용은 기존 보유한 주파수 대역에서보다 상대적으로 많다. 향후 800㎒와 1.8㎓에서 LTE를 동시에 운영함에 따라 운영비용도 많이 든다.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이 당초 주파수 경매를 연기하려는 것도 이번 주파수 경매로 할당받을 주파수가 당장 필요하지 않아서"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주파수 경매가격이 치솟자 지난 주말 경매 유찰을 신청했다. 이석채 KT 회장은 장고를 거듭했으나 결국 더 이상 경매가격을 제시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