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건설, 미래에셋타워로 본사 옮긴다

  • 홍혜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SK건설이 미래에셋 타워로 본사 사옥을 옮기기로 했습니다. 미래에셋은 경쟁사인 삼성을 제치고 오피스 임대 시장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홍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 을지로에 있는 미래에셋 타워입니다.

나란한 두 건물 가운데 한 개 동에 SK건설 플랜트부문 임직원 2500여명이 새 둥지를 틀게 됩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SK건설과 5년 간 임대 계약을 맺기로 하고 오늘 중으로 최종 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래에셋 타워는 미래에셋맵스 자산운용이 부동산 펀드로 사들인 건물로 다음 달 쯤 완공됩니다.

SK건설은 앞으로 5년 간 이 건물에 1600억 원 안팎 규모의 임대료를 내고 입주합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바로 건너편에 삼성 계열사들이 보유하고 삼성에버랜드가 관리하는 시그니처 타워가 새 사옥 후보지로 유력했습니다.

하지만 미래에셋이 파격적인 가격 조건을 제시하면서 막판 뒤집기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들어 대형 빌딩 공급이 몰리면서 삼성과 미래에셋 같은 대기업들이 1~2년 씩 임대료를 할인해주는 조건을 내세워 임차인 유치에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녹취]오피스빌딩업계 관계자
"큰 대형 빌딩들이 물건이 막 나오는 상황이에요. 그러니까 매도자 시장이라고 좀 봐야겠죠. SK건설에서 좀 튕기듯이 그런 시장이 형성이 돼 있죠. 메이저급들은 좀 그런 편이죠."

국내 최대 부동산관리회사인 삼성에버랜드를 제치고 미래에셋이 대형 임대 계약을 따내면서 부동산 오피스 시장의 판도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홍혜영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