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육상]여자 100m '자메이카 VS 미국' 격돌(종합)

머니투데이
  • 정은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2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9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릴 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여자 100m 결승전은 자메이카와 미국의 대결로 압축됐다.

자메이카 선수 가운데 캐론 스튜어트(27), 셜리 앤 프레이저(25), 캠벨 브라운(29)이 준결승 1,2조 경기를 통해 결승진출을 확정했다. 2조 경기에 출전한 프레이저는 빠른 스타트를 앞세워 11초03, 조 1위를 기록했다. 스타트가 늦었던 캠벨 브라운은 중반 이후 스퍼트를 해 11초06의 기록을 세웠다.

'여자 단거리 최강자' 카멜리타 지터(32·미국)는 준결승 3조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3조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빠른 11초02를 기록했지만 자신의 시즌 기록에는 0.42초 뒤졌다. 미국의 또다른 결승 진출자는 11초26을 기록한 마셰베트 마이어스(27·미국)다.

켈리 앤 밥티스타(25·트리니다드토바고), 블레싱 오카그바레(23·나이지리아), 이벳 라로바(27·불가리아)도 결승 경기에 나선다. 지터·캠벨 브라운·프레이저가 금메달을 다툴 여자 100m 결승전은 오늘 밤 9시45분에 펼쳐질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